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종합

"우리도 사생활이 있다!" CCTV 카메라가 불편한 고양이들

CCTV 카메라가 마음에 안드는 고양이들.

 

[노트펫] 사생활을 보장(?)해 달라면서 CCTV 카메라를 파괴(?)하려 드는 고양이들이 있다.

 

집에서 고양이 12마리와 함께 생활하고 있는 괴짜 집사 민섭 씨.

 

CCTV 카메라가 마음에 안드는 고양이들.

 

고양이들의 일상이 담긴 사진과 영상들을 자신의 SNS에 종종 게시하면서 웃음을 안겨주고 있다.

 

특히 앞에서 험담(?)을 했다가는 무슨 보복(?)을 당할 지 몰라 험담도 주로 SNS에 하고 있는데 얼마 전 집을 비운 사이 벌어진 일을 게시했다.

 

12마리 녀석들이 어떻게 지내나 궁금해서 홈 IoT용 CCTV를 달아놓고 실시간으로 보고는 하는데 종종 CCTV가 먹통이 되는 일이 일어났었다.

 

집에 와보면 바닥에서 뒹굴고 있었던 것. 최소 3번 이상이었다.

 

이날 기어이 범행 현장을 딱 잡았다.

 

 

벽쪽에 설치해 둔 카메라 코앞에 나타난 까만 녀석. 벽을 타고 올라와서는 왼앞발로 카메라를 박박 긁어댔다. 앞발로 툭툭 치기도 했다. 

 

이 녀석 만도 카메라는 벅찰 듯 싶었다. 

 

 

이걸로 끝인가 싶었는데 이 녀석이 내려가자 이번에는 노란 녀석이 올라왔다.

 

이 녀석은 까만 녀석처럼 긁어대지는 않았으나 이날 일만 갖고는 알 수 없는 일이었다.

 

CCTV 카메라가 못마땅한 고양이들

 

"제 목소리가 나오니 반응하는 것같아요.^^ 몰카는 사람 뿐 아니라 고양이한테도 안되요."

 

이렇게 카메라에 올라오는 것에 맛들인 녀석들. 민섭 씨의 대처 방법은? 천장에 다는 것이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