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길고양이 집에 데려온 반려견

 

[노트펫] 미국에서 반려견이 집에 데려온 길고양이를 보고 결국 그를 입양하게 된 한 남성의 이야기가 눈길을 끌고 있다.

 

미국 고양이 전문매체 러브미아우(LoveMeow)는 최근 집에 돌아왔다가 반려견이 집안에 초대(?)한 아기 고양이를 보고 결국 그 고양이까지 키우게 된 한 남성의 사연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골든 리트리버 크로스비(Crosby)의 주인은 최근 외출 뒤 집에 돌아왔다가 크로스비가 자신을 욕조 앞으로 끌고 가려는 것을 발견했다.

 

주인이 집에 돌아오면 항상 신이 나 반겨주던 평소와는 영 다른 모습이었다. 의아해진 주인이 크로스비를 따라가보자 욕조 안에는 작은 아기 고양이 한 마리가 들어가 있었다.

 


크로스비는 평소 다른 동물들과 잘 어울려 노는 성격으로, 지난 몇 달에 걸쳐 가까이 지내던 친구 고양이와 개를 모두 떠나보냈다. 특히 한 달 전 세상을 떠난 개는 크로스비가 생후 8주의 어린 강아지였을 때부터 함께 자란 친구였다.

 

주인은 혼자 남겨진 크로스비가 잘 지내고 있다고 생각했지만, 개의 생각은 달랐던 모양이다.

 

그는 "우리집에 개들이 드나들 수 있는 문이 있긴 하지만 너무 높아 이 고양이 혼자 힘으로 들어오는 것은 불가능하다. 아마 크로스비가 고양이를 집에 들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에 따르면 이 아기 고양이는 6개월 전 세상을 떠난 크로스비의 친구 고양이와 생김새가 매우 닮았다. 주변 이웃들을 수소문해봐도 이 고양이의 주인은 나타나지 않았다.

 

 

고양이를 데려간 동물병원에서 지역 보호소가 이미 너무 많은 동물들을 수용 중이란 소식을 들은 그는 결국 이 길고양이를 입양하기로 결정했다. 무엇보다 크로스비가 이 고양이를 매우 좋아하는 것 같았기 때문이다.

 

결국 그의 집엔 다시 식구가 하나 더 늘어나게 됐다. 러브미아우는 크로스비가 다시 함께 놀고 낮잠을 잘 수 있는 친구가 생기게 돼 매우 행복해하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안정연 기자 anjy41@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