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싫어하는 간식도 좋아하는척' 매너 있는 개

예의바른 반려견 리버

 

[노트펫] 싫어하는 간식이지만 그걸 준 사람들 앞에서는 좋아하는 척하는 ‘예의바른 반려견’을 반려동물 전문 매체 더 도도가 지난 29일(현지시간) 소개했다.

 

암컷 유기견 ‘리버’는 자매와 거리 위에서 살았다. 보호소가 리버를 구조하고, 한 가정에 입양시키면서, 리버는 반려견의 삶을 살게 됐다.

 

새 가족은 리버가 매우 예의바르고, 매너 좋은 개란 사실을 알게 됐다. 왜냐하면 리버가 싫어하는 간식인 뼈다귀 모양 개 비스킷을 줘도, 거절하는 법이 없었기 때문. 

 

리버의 주인 스테파니 힐은 “처음 입양했을 때부터 리버가 뼈다귀 비스킷을 정말 좋아하진 않는다는 것을 알아챘다”며 “리버는 항상 내 손에서 부드럽게 물고 갔지만, 멀리 가서 바닥에 떨어뜨려 놓고선 무엇을 할지 모르겠다는 듯 나를 쳐다봤다”고 설명했다.

 

주인은 다음부터는 안줬지만 개 비스킷은 아주 흔한 간식인 게 함정이었다. 리버는 어딜 가든 개 비스킷을 받는 난처한 상황에 처했다. 주인과 이웃집이나 상점에 가도, 항상 이웃이나 상점 주인들은 리버에게 개 비스킷을 줬다.

 

개 비스킷을 물고 가는 리버

 

그러면 리버는 예의바르게 개 비스킷을 받아먹는 척 입에 물고, 간식을 준 사람과 충분히 멀어질 때까지 기다렸다. 그 장소에서 떠나거나, 그 사람이 가면, 리버는 사려 깊게 개 비스킷을 바닥에 내려놨다.

 

힐은 “리버가 얼마나 오래 간식을 입에 물고 있는지는 간식을 받은 장소에 달려있다”며 “예를 들어 우리 집에서 간식을 줬다면, 리버는 거실에 가서 비스킷을 내려놨다”고 설명했다.

 

비스킷을 먹지 않고 내려놓는 리버

 

차를 타고 가거나 산책하다가 누군가 리버에게 간식을 주면, 리버는 그 사람과 충분히 멀어진 뒤에야 비스킷을 내려놨다. 힐은 “나는 차 안에서 한 번에 밀크 본스 10개 가량을 발견한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마치 리버는 자신을 구해주고, 따뜻한 가정을 준 사람들에게 배은망덕하게 보이기 싫은 것처럼 보였다. 누구의 감정도 다치게 하기 싫어서, 싫어하는 간식도 좋아하는 것처럼 연기한 것.

 

다행스럽게도 힐 가족은 리버가 정말 좋아하는 간식들을 찾아냈다. 좋아하는 간식을 주면, 리버는 그 자리에서 바로 먹었다. 하지만 개 비스킷이라면 여전히 입에 물고 있다가, 바닥에 내려놓는다고 한다. 리버의 이웃도 리버에게 개 비스킷을 주지 않는 예의를 갖췄으면 하는 바람이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