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종합

주사 무서워서 견주 품 파고든 강아지..견주 속마음은 계속 안고 싶댕

올해 5월 10일 태어난 아키타 강아지 시온. [출처: Twitter/ VytOONzRvz3KF59]
올해 5월 10일 태어난 아키타 강아지 시온. [출처: Twitter/ VytOONzRvz3KF59]

 

[노트펫] 예방접종 주사가 무서워서 견주 품에 파고든 강아지가 화제라고 일본 온라인매체 그레이프가 지난 27일(현지시간) 소개했다.

 

홋카이도 삿포로 시(市)에 사는 생후 2개월 된 아키타 강아지 ‘시온’은 한창 예방접종을 받을 나이다. 용맹한 아키타 개 명성에 걸맞지 않게 시온은 주사 맞기가 두려웠나보다.

 

시온은 주사 맞기 무서워서 보호자 품을 파고들었다.
시온은 주사 맞기 무서워서 보호자 품을 파고들었다. 그 덕분에 보호자는 행복했다.

 

견주는 지난 26일 트위터에 “2차 예방접종 주사. 매달려서 떨어지지 않는다.”며 시온의 사진을 공유해 화제가 됐다. 게시 이틀 만에 35만회 가까운 ‘좋아요’를 받았다.

 

시온은 주사가 무서운 나머지, 견주 품에 폭 안겨서 집에 가자는 얼굴로 쳐다봤다고 한다. 견주는 “떨어져.”라고 말하면서 마음속은 ‘계속 이대로 떠나지마.’였다고 귀띔했다.

 

 

 

네티즌들도 시온을 안고 싶다며, 견주를 부러워했다. 한 네티즌은 “반칙급으로 귀엽다.”고 칭찬했다. 다른 네티즌도 “인형을 안고 있습니까?”라고 농담했다.

 

한편 아키타는 초대형 사냥개로, 일본 천연기념물이자 왕실개로 유명하다. 시온도 생후 2개월 밖에 안됐지만, 웬만한 성견 크기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