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종합

경남 하동군 "바깥서 풀어놓고 키우는 강아지 중성화해드립니다"

사진 하동군
사진 하동군

 

[노트펫] 경기도와 제주도에서 시행되고 있는 마당개 중성화 사업이 경남 하동군에서도 진행된다. 

 

중성화를 하지 않은 채 풀어 놓고 키우는 문화는 시골 지역 떠돌이개 증가의 주범으로 꼽히고 있다.

 

동물보호소 보호견들 상당수가 떠돌이개들의 출산에 의해 발생하고 있다.

 

제주도와 경기도는 유기견이나 다름 없는 떠돌이개들의 개체수 증가와 야생 들개화를 막기 위해 마당개 중성화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경남 하동군은 동물 보호·복지 실현과 유실·유기동물 방지를 위해 '마당개 중성화 지원사업'과 '반려동물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마당개 중성화 지원사업'은 주민 부담 없이 군내 마당(실외)에서 기르는 5개월 이상 개 150마리(암컷 100마리·수컷 50마리)를 지원하며, 읍·면사무소에 신청하면 된다.

 

중성화 사업 신청 때 내장형 칩으로 동물등록이 돼 있어야 하며, 미등록 개는 동물등록 절차를 동시에 받아야 한다. 군 관내 내장형 동물등록 비용은 4만원이다.

 

하동군은 마당개 중성화 지원사업과 동시에 반려동물 등록비용 지원사업도 진행한다. 이에 4만원인 동물등록을 1만원에 할 수 있다. 동물등록 지원 사업은 180마리에 대해 지원하며 내장형 칩 형태의 동물등록만 가능하다.

 

두 사업 신청접수는 3월 2일까지이며, 신청자가 많을 경우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고령자 등을 우선 선정한다.

 

사업대상자 선정은 3월 초 예정이며, 이후 마당개 중성화 수술 및 등록비용 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군 관계자는 "마당개를 키우는 견주가 원치 않은 출생에 대한 부담을 줄이고, 버려지거나 유실되는 동물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소라 2021/03/07 15:57:30
    버려지거나 유실되는 동물을 생각하는 모습이 보기 좋아요

    답글 0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