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종합

나야? 게임이야?..`답정너` 댕댕이의 레이저 눈빛

정이 많고 보호자 곁에 붙어있길 좋아한 반려견 포테토. [출처: Twitter/ chocolab_poteto]

정이 많고 보호자 곁에 붙어있길 좋아한 반려견 포테토.

[출처: Twitter/ chocolab_poteto]

 

[노트펫] 게임하는 보호자에게 놀아달라는 압력을 넣은 반려견의 레이저 눈빛에 누리꾼 22만명이 폭소했다고 일본 온라인 매체 그레이프가 지난 12일(현지시간) 전했다.

 

생후 13개월 된 고동색 래브라도 리트리버 ‘포테토’는 보호자 껌딱지(?) 반려견이다. 평소 보호자 곁에 찰싹 붙어서 지내는 것을 좋아해서, 보호자들은 사생활이 없다고 귀띔했다.

 

아직 어린 포테토는 보호자와 같이 보내는 시간이 좋다.
아직 어린 포테토는 보호자와 같이 보내는 시간이 좋다.

 

결국 보호자는 포테토와 가장 좋아하는 취미인 게임 사이에서 양자택일을 해야 하는 순간에 직면하게 됐다.

 

 

 

포테토의 보호자는 지난 11일 트위터에 “어른이라서 원하는 만큼 게임할 수 있다고 생각했지만, 그렇게 되지 않았다.”며 사진 한 장을 공유했다. 이 사진은 게시 이틀 만에 22만회 넘는 ‘좋아요’를 받으며, 화제가 됐다.

 

반려견과 게임 중 보호자의 선택은? 답은 정해져있다.
반려견과 게임 중 보호자의 선택은? 답은 정해져있다.

 

사진 속에서 추운 겨울 보호자는 이불 속에서 좋아하는 게임을 시작했다. 하지만 덩치가 보호자만한 포테토는 게임하는 보호자 무릎 위에 앉아서 놀아달라고 레이저 눈빛을 보냈다. 반려견이 부모님보다 더 강력한 압박을 가하는 상황에서 그가 계속 게임을 고집하기란 쉽지 않을 것 같다.

 

누리꾼들은 포테토의 압력이 귀엽다며, 반려견에게 항상 질 수밖에 없다고 폭소했다. 한 누리꾼은 댓글에서 “보호자를 바라보는 모습이 참을 수 없어요. 게임을 포기합시다!”라고 권유했다. 다른 누리꾼은 “이것은 대단한 압력”이라고 평가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

노트펫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