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종합

반려견 행동 언어 사전 '개는 어떻게 말하는가' 개정판 출간

동물행동학 · 진화생물학으로 분석한 개 언어와 심리의 이해

 

[노트펫] 반려견과의 효과적인 의사소통을 위한 반려견 행동 언어 사전 '개는 어떻게 말하는가'의 개정판이 출간됐다.

 

저자 스탠리 코렌 교수는 동물들이 종에 따라 사용하는 소리가 다르지만, 기본적으로 공용어를 가지고 있다고 말한다.

 

공용어를 이해하려면 세 가지 요소를 인식해야 하는데, 바로 '소리의 높이', '길이', '반복되는 빈도'이다. 개들이 짖는 소리가 비슷하게 들리는 듯해도 귀를 기울이면 개가 이 세 가지 요소를 복잡하게 조합하여 사용하는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개는 소리뿐만 아니라 꼬리를 흔드는 방식, 눈 위의 작은 움직임처럼 크고 작은 행동으로도 자신의 감정과 의사를 전달한다.

 

저자는 개 언어의 원리를 이해해야 개와 진정한 대화를 나눌 수 있다고 한다. 개 언어를 알고 있으면 개가 전하는 바를 올바르게 알 수 있음과 동시에 개들이 이해할 수 있는 정확한 신호를 보내는 것도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 책은 실증적인 연구를 바탕으로 복잡하고 풍부한 개의 언어를 체계적으로 정리했다. 개가 각종 시각 및 소리 신호를 사용해 의사를 전달하는 방법부터 의사를 올바르게 해석하는 방법, 오해를 부르는 잘못된 표현법까지 꼼꼼히 수록돼 있다.

 

반려견이 보내는 신호를 올바르게 읽어내 진정한 '대화'를 하고 싶다면 이 책을 펼쳐보는 건 어떨까.


저자 스탠리 코렌/ 출판 보누스/ 정가 16,800원.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

노트펫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