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종합

유승호가 갑수목장 논란을 언급했다 "돈벌이수단 말았으면"

 

[노트펫] 배우 유승호가 8일 수의대생 유튜브 채널의 갑수목장의 동물학대 논란에 입을 열었다.

 

유승호는 지난해 9월말 갑수목장을 통해 아기 길고양이 남매를 입양했다. 

 

유승호는 "많은 분들이 걱정하셔서 고민끝에 글 올린다"면서 갑수목장 논란을 알고 있음을 밝혔다.

 

유승호는 "심바, 가을이 잘 지내요. 이름은 바꿨습니다"라며 "고미 - 심바, 도리 - 가을. 둘 다 잘먹고 잘 싸고 잘 놀고 잘 지냅니다"라고 근황을 소개했다.

 

유승호는 특히 "가을이는 복막염까지 잘 이겨내줬구요"라고 대견해했다.

 

 

 

 

 

그는 거의 다 커보이는 고양이 사진을 함께 게시했는데 통통하게 살이 올랐고, 털은 윤기나고 매끄러워 보여 집사의 애정을 듬뿍 받고 있음을 알게 해줬다.

 

유승호는 갑수목장 논란에 대한 일침으로 글을 마무리했다.

 

유승호는 "동물은 평생 사랑만해줘도 부족해요"라며 "제발 돈벌이수단으로 생각하지 말아주세요"라고 호소했다.

 

유승호는 연예계 대표 집사 가운데 한 사람이다. 국내 최초의 고양이 드라마를 군 제대 후 복귀작으로 택했고, 인스타그램의 계정도 자신의 고양이 유명월로 지었을 정도다.

 

 

7일 저녁 갑수목장의 동물학대 논란이 불거졌다. 같은과 학생들의 인터뷰를 통해서였다. 유기묘들을 데려와 돌본다는 '천사표 수의사'로 알려진 것과 달리 조회수에 목을 매는 갑수목장의 모습이 폭로됐다.

 

특히 이 과정에서 고양이들과 햄스터, 리트리버 강아지를 학대했다는 주장이 논란이 됐는데 폭로단체가 게시한 영상에는 고미와 도리가 밥을 굶기니까 일을 한다 라는 말도 담겨 있었다.

 

동물단체 동물과행복한세상은 유튜브에 갑수목장 폭로 영상을 올리는 한편, '사기', '동물학대', '유기묘 후원금 횡령' 등으로 경찰에 고발했다. 갑수목장은 8일 오전 게시한 해명 영상을 통해 고양이들을 펫샵에서 데려왔다며 하지만 동물 학대는 절대 없었다고 극구 부인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

노트펫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