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숲에서 놀다 길 잃은 3살 아기 끝까지 지킨 강아지

 

[노트펫] 강아지는 형제들과 숲 속에서 놀다가 길을 잃은 3살 아기 옆에 꼭 붙어 낯선 사람들이 접근하지 못하도록 보호했다.

 

20일(현지 시간) 미국 폭스뉴스는 길을 잃은 3살 아기가 구조될 때까지 그 옆을 지킨 강아지 버디(Buddy)의 사연을 전했다.

 

지난 19일 미국 플로리다 주에 위치한 수와니 카운티 보안관 사무실로 한 통의 신고가 접수됐다.

 

떨리는 목소리로 전화를 건 한 여성은 3살 된 아들이 숲 속에서 형제들과 놀다가 실종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수와니 카운티 보안관 사무실 수사관들은 K9 팀과 함께 출동해 대대적인 수색에 나섰다.

 

수색 작업이 진행 중일 때 인근 주민으로부터 신고 전화가 왔다.

 

익명의 신고자는 "집 옆에 있는 숲에서 아기와 강아지를 발견했다"며 "아기의 상태를 확인하려고 했으나 강아지가 접근을 못 하게 해 멀리서 보기만 했다"고 말했다.

 

 

신고 전화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한 수사관들은 무사히 3살 된 아기와 반려견 버디를 구조할 수 있었다.

 

버디는 수사관들이 도착을 했을 때도 계속 경계를 하며 아기를 지키다 구조를 위해 왔다는 사실을 알았는지 안심했다.

 

 

수와니 카운티 보안관 사무실은 공식 SNS를 통해 "이웃의 신고로 아이를 엄마와 재회시킬 수 있었다"며 "끝까지 아이를 지킨 버디에게 개 껌을 선물해야할 듯"이라고 전했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3건

  •   2020/02/21 16:41:08
    감동 입니다 이렇게 멋진강아지 기르고싶네요

    답글 50

  •   2020/02/21 20:32:45
    문죄인과 더부러좀비들보다 낫네

    답글 33

  •   2020/03/01 12:24:03
    이런 댓글 안보려고 들어왔는데 짜증 참 병이다 너

    답글 8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