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종합

'누가 누굴 사냥하는지'..1박자 느려 장난감에 농락 당한 고양이

 

[노트펫] 보통 고양이라고 하면 눈치도 행동도 무척 빠를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사실 냥이들의 매력 중 하나는 '냥충미'다.

 

생각지도 못한 부분에서 허당 매력을 뽐내며 우리에게 웃음을 선사하는 냥충미 넘치는 고양이들.

 

여기 한 박자 느린 반응 속도로 장난감에게 사냥을 당한(?) 고양이가 있어 소개한다.

 

"저요? 제가요? 잘 모르겠는데요.. 시치미.."

 

평소 고양이 '쿤이'는 어묵꼬치와 낚싯대 장난감이라고 하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난단다.

 

이 날도 집사인 쿤밤 씨가 어묵꼬치 장난감을 들자 잠에서 덜 깬 상태로 달려왔다는데.

 

 

그런 쿤이의 열정에 보답하기 위해 열심히 장난감을 흔들어 준 쿤밤 씨. 하지만 뭔가 어설픈 쿤이의 모습에 웃음이 터지고 말았단다.

 

[쿤밤 씨 : 반응속도가 느린 것 같아서 슬로모션으로 촬영을 해봤는데 이런 모습이었어요. 살이 쪄서 둔한 건가 싶었네요.]

 

"나 쿤이.. 원래는 엄청 날쌘 고양이라구요!"

 

어묵꼬치 앞에서만 유독 반응 속도가 느려진다는 쿤이는 이제 막 10개월 차에 접어든 냥이다.

 

얌전하고 온화한 성격을 가지고 있어 사람이든 고양이든 누구와도 잘 맞춰 준다고.

 

[쿤밤 씨 : 손님이 오면 처음에는 낯을 가리는데 시간이 지나면 먼저 다가가 애교를 부리기도 해요.]

 

"애교만으로 모두를 무장해제 시키는 나란 냥이.."

 

이런 쿤이와 정반대의 성격을 가진 첫째 밤이. 똥꼬발랄한 밤이는 알아주는 애교쟁이라 매일매일 쿤밤 씨에게 뽀뽀를 해준다고.

 

친화력도 좋아 배달기사 분이 오시면 먼저 다가가 애교를 부리기도 한단다.

 

[쿤밤 씨 : 밤이가 집에 오고 하루 만에 적응을 하기에 다들 그러는 줄 알았는데 쿤이가 3일 동안 침대 밑에서 안 나오는 것을 보고 밤이가 특별한 케이스였다는 사실을 알았어요.]

 

오늘은 어떤 사고를 칠까 고민하는 똥꼬발랄 밤이.

 

성격은 반대지만 쿤이와 밤이의 사이는 무척 각별하다고 한다.

 

같이 놀고, 같이 자고. 심지어 먹을 때도 같이 먹는 모습을 보인다고.

 

"엄청 사이좋은 우리 가족! 잘 때도, 쉴 때도 늘 함께 해요~"

 

밤이가 식탐이 많은 편이라 꼭 쿤이 것을 뺏어 먹는데 그 때마다 쿤이는 슬며시 자리를 비켜준단다.

 

신나게 이쪽저쪽 오가며 정신없이 먹는 밤이를 말리느라 진땀을 뺀다는 쿤밤 씨.

 

[쿤밤 씨 : 밤이를 데려올 때 엄청 고심을 했던 터라 사실 둘째를 들일 생각은 없었어요.]

 

"나 없었으면 어쩔 뻔했어.. 나 쿤이가 있어야 비로소 우리 가족 완성!"

 

첫 반려묘를 너무나도 빨리 그리고 갑작스럽게 떠나보냈던 쿤밤 씨는 밤이를 데리고 올 때도 엄청 고민을 했다고 한다.

 

당시 퇴근을 하고 집으로 돌아온 쿤밤 씨는 아침까지 멀쩡했던 냥이가 급하게 무지개다리를 건넌 것을 보고 큰 슬픔에 빠졌다.

 

시간이 꽤 지났음에도 여전히 트라우마로 남아 있을 정도로 충격이 컸다고.

 

[쿤밤 씨 : 그러다가 지인 분을 통해서 밤이를 만나게 됐어요. 좋은 묘연을 만나게 해주셔서 너무 감사해요.]

 

대충 동생이 있어서 아주 행복하다는 표정.jpg

 

지인 분 덕분에 밤이와 가족이 된 쿤밤 씨는 외로워 보이는 밤이에게 좋은 가족을 만들어 주고 싶어 쿤이를 들이게 됐단다.

 

[쿤밤 씨 : 동생을 고민 중이라고 하니 밤이와 만나게 해준 지인 분께서 쿤이 사진을 보여주셨는데 그땐 정말 깜짝 놀랐어요.]

 

사진 속 쿤이의 모습이 먼저 떠나보낸 냥이와 너무나도 닮아 있었던 것. 그렇게 쿤밤 씨는 쿤이를 가족으로 받아들이게 됐다.

 

"얼굴을 막 써도 귀여운 건 나밖에 없을걸?"

 

[쿤밤 씨 : 데려오고 참 많은 일이 있었어요. 밤이의 결막염이 쿤이에게 옮는 바람에 서로 고생을 한 적도, 쿤이에게 맞는 사료를 찾기 위해 애를 먹었던 적도 있어요.]

 

이처럼 힘든 일들도 있었지만 쿤밤 씨는 아이들을 보는 것만으로도 너무 행복하고 끝까지 함께 하고 싶다고 했다.

 

"우리 가족~ 오래오래 행복하자! 꽃길만 걸어요~"

 

쿤밤 씨는 "밤이, 쿤이. 내가 너희를 끝까지 책임질 테니까 아프지 말고 오래오래 함께 살자"며 "욕심인 줄 알면서도 우리 아이가 대학갈 때까지 함께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마루나래mkII 2020/01/25 04:45:30
    아이고 참 좋다^^

    답글 0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