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종합

자신 두고 여행간다는 말에 주인 여권 찢어 버린 멍멍이

 

[노트펫] 주인이 혼자서 여행을 간다는 사실을 안 멍멍이는 배신감에 여권을 못 쓰게 만들어 버렸다.

 

14일(현지 시간) 대만 매체 이티투데이는 자신을 두고 여행가는 주인의 여권을 갈기갈기 찢어버린 강아지 키미의 사연을 전했다.

 

 

대만에 살고 있는 리우휴유는 다음 주에 출국을 할 예정이었다.

 

그녀는 들뜬 마음으로 여권을 꺼내 놓고 여행 가방을 챙기기 위해 잠시 방을 나섰다.

 

한참 만에 방으로 들어온 리우휴유는 여권이 침대 위에 아무렇게나 널브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수상쩍게 불룩해진 이불과 그 밑으로 살짝 보이는 반려견 키미의 발에 그녀는 등골이 오싹해짐을 느끼고 다급하게 여권의 상태를 확인했다.

 

 

확인한 여권의 상태는 그야말로 엉망진창이었다.

 

키미가 한 장, 한 장 정성스럽게(?) 갉아 먹은 덕분에 제대로 볼 수 있는 페이지가 단 한 장도 없었다.

 


화가 난 리우휴유가 호통을 치니 키미는 그녀를 노려보면서 일말의 반성도 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자신을 두고 여행을 간다는 말에 분노한 키미는 그녀가 어떤 말을 해도 귀에 들어오지 않는 모양이다.

 

 

이에 리우휴유는 자신의 SNS에 사진과 '다음 주에 출국하는데 이걸 쓸 수 있을까요'라는 글을 올려 도움을 요청했다.

 

해당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못 쓸 것 같으니 빨리 다시 만드는 게 좋을 것 같네요", "급한 용무로 신청을 하면 3일 만에 받을 수도 있어요. 일반 용도로 하면 일주일 넘게 걸리는데 멍멍이가 노린 것 같네요", "소파를 무는 것쯤은 아무 것도 아니었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