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종합

인생 첫 고양이 3년만에 찾았다...`자원봉사의 기적`

12살 해나와 고양이 스펑키(왼쪽 사진). 해나는 15살이 돼서야 스펑키를 찾았다. (오른쪽 사진)

 

[노트펫] 산타클로스가 착한 소녀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을 일찍 준 걸 수도, 크리스마스의 기적이 일찍 찾아온 걸 수도 있다.

 

10대 소녀가 동물보호소에서 자원봉사를 하다가 3년 전 잃어버린 ‘인생 첫 고양이’를 찾았다고 미국 NBC16 지역방송이 지난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5살 청소년 해나 라운트리는 지난주에 미국 오리건 주(州) 로즈버그 시(市) 소재 동물보호단체 ‘세이빙 그레이스 펫 어돕션 센터’에서 자원봉사를 시작했다.

 

해나는 세이빙 그레이스 펫 어돕션 센터에서 자원봉사를 하다가 3년 전 잃어버린 고양이 스펑키를 찾았다.

[출처: 미국 NBC16 방송 갈무리]

 

그리고 봉사 이틀 만에 3년 전에 잃어버린 고양이 ‘스펑키’를 이 단체의 고양이 우리에서 발견했다. 라운트리는 “‘저 녀석이 내 고양이인가?’ 믿기지 않았지만, 그 녀석은 말 그대로 스펑키와 너무 많이 닮았다”며 “나는 그것을 운명이라고 느낀다”고 기뻐했다.

 

스펑키는 소녀의 첫 고양이였지만, 가족이 휴가간 사이 실종돼 지금까지 찾지 못했다. 라운트리는 “스펑키는 내 첫 고양이이자, 아이로서 유대를 맺은 첫 존재”라며 “스펑키 실종은 나에게 정말 견디기 힘든 사고였고, 나는 많이 울었다”고 말했다.

 

스펑키를 찾고 기뻐하는 해나. 스펑키가 파양됐던 탓에 해나는 이것을 운명이라고 느꼈다.

[출처: 미국 NBC16 방송 갈무리]

 

가족은 몇 달간 스펑키를 찾아 헤맸지만, 스펑키는 완전히 증발했다. 그래서 가족은 누군가 스펑키를 데려갔거나, 스펑키가 하늘나라로 간 것 아닐지 짐작만 했다.

 

세이빙 그레이스 책임자인 웬디 강은 스펑키가 지난 9월 초에 이곳 보호소에 들어와, ‘베어’란 이름을 붙였다고 밝혔다. 윈체스터 고속도로 갓길에서 길고양이로 구조됐다고 한다.

 

집사 품에 돌아온 고양이 스펑키. 해나는 스펑키가 3년간 어디에서 어떻게 지냈는지 궁금하기만 하다.

[출처: 미국 NBC16 방송 갈무리]

 

자칫 잘못하면 스펑키는 소녀와 만날 수 없을 뻔 했다. 스펑키는 한 커플에게 입양됐지만, 다행스럽게(?) 몇 주 만에 파양됐다. 스펑키가 쥐를 잡지 않아서 포기한 것.

 

그 덕분에 라운트리는 스펑키를 되찾을 수 있었다. 스펑키는 옛 집으로 돌아갔고, 금세 적응했다. 소녀는 스펑키가 “아주 편안해한다”며 “스펑키가 기운을 차리고 기억을 찾을 거라고 믿는다”고 감사했다.

 

라운트리가 다시는 스펑키를 잃어버리지 않고 찾을 수 있도록, 세이빙 그레이스는 스펑키에게 마이크로칩을 이식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