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종합

주인이 혼자 여행 갔다 오겠다고 말하자 좌절한 멍멍이들

 

[노트펫] 사람 중에서도 잘 삐지는 사람이 있듯이 강아지들 중에서도 잘 삐지는 아이들이 있다.

 

이런 강아지들의 경우 간식을 준다는 말에도 눈 하나 깜빡하지 않고 삐졌다는 것을 온 몸으로 표현하는데.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큰 딸이 자기들 놔두고 여행 간다니까 삐져서 저러고 있네요'라는 글과 함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에는 강아지 두 마리의 모습이 담겨있다. 강아지들은 엉거주춤한 자세로 엎드려 있는데 어딘지 모르게 슬퍼 보인다.

 

 

뒷다리가 다 굽혀지지 않아 엉덩이는 살짝 들려있고 얼굴은 바닥에 바짝 붙이고 있다.

 

이는 좌절감에 빠져 침대 혹은 바닥에 엎드려 있는 사람의 모습을 연상케 한다.

 

자세가 다소 불편해 보이는데 한 강아지는 미동도 없이 자신이 삐졌다는 것을 강력하게 어필하고.

 

다른 강아지는 슬며시 고개를 들어 상황을 살피고는 다시 원래의 자세로 돌아간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너무 귀여워 아파트 뿌셔 ㅠㅠ", "이 정도면 거의 사람 아닌가?", "옆에 애는 그냥 따라하는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자신이 삐졌다는 사실을 강력하게 어필하고 있는 강아지 '페퍼'와 그런 페퍼를 따라하는 '로니'

 

페퍼와 로니 보호자 하양 씨의 어머니는 "페퍼는 한 번 삐지면 잘 안 풀려요"라며 "저런 자세를 취할 때도 있고 이불 속에 들어가기도 하는데 그럴 때는 밥도, 간식도 다 필요 없대요"라고 말했다.

 

이어 "안아주고 달래주면 괜찮아지기는 하지만 좀 짠하죠"라며 "그래서 요즘은 큰 딸이 조금 힘들어도 아이들을 데리고 다녀요"라고 덧붙였다.

 


올해 2살 하고도 10개월이 됐다는 페퍼는 감정이 풍부하고 행동이 섬세해 종종 사람 같아 보일 때가 있단다. 

 

마음에 안 드는 것이 있으면 삐지는 것은 물론 관심을 받고 싶을 땐 짖는 게 아닌 웅얼거리면서 말하듯 소리를 낸다고.

 

한 달 전까지만 해도 애교 많고 까불거리더니 최근에는 갑자기 시크해져 하양 씨가 불러도 무시할 때가 있다는데.

 

이럴 땐 좀 서운하지만 그래도 하양 씨를 잘 따르고 감정 표현을 많이 해줘 마냥 예뻐 보인단다.

 


"어릴 때부터 '페퍼 같은 아이와 살았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었는데 늘 마음에만 담아두고 지내다 적절한 때가 왔고 우연인지 페퍼와 딱 만나게 돼 입양을 결정했어요"라며 첫 만남을 회상하는 하양 씨. 

 

그렇게 페퍼와 만나게 된 하양 씨는 사교성이 좋고 다른 강아지들을 너무 좋아하는 녀석을 보고 고민 끝에 동생인 로니의 입양을 결정했다.

 


취미가 사고치기라는 로니는 소파, 장난감, 강아지 집 등 가리지 않고 모든 것을 물어뜯는 '파괴왕'이란다. 

 

넘쳐 흐르는 에너지를 주체하지 못하는 로니가 얌전해질 때가 있는데 그건 바로 페퍼를 따라할 때.

 

로니는 페퍼가 하는 행동을 유심히 지켜본 뒤 이를 똑같이 따라한단다.

 

그런 로니가 기특해 보이는지 페퍼가 자주 핥아주고 엄청 예뻐해 준다고.

 


이왕이면 좋은 것만 배웠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웃는 하양 씨. 

 

하양 씨는 "페퍼, 로니! 바쁘다고 함께 있어주지 못할 때가 있었던 거 너무 미안해. 그래도 항상 사랑 가득하고 건강하게 잘 지내줘서 고마워"라고 마음속에 담아뒀던 말을 꺼냈다.

 

이어 "앞으로 다른 거 다 필요 없고. 건강하게 재미있게 살아보자. 사랑해"라고 덧붙였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