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집안은 따뜻해?'..창문 넘어 집고양이 보고 몸비비며 도움 요청한 아기 길고양이

 

[노트펫] 거리를 떠돌던 아기 길냥이는 방충망 너머 집냥이를 보고 몸을 비비며 반가움을 표했다.

 

지난 27일(현지 시간) 동물전문매체 러브뮤는 창문 넘어 살고 있는 집고양이를 발견하고 도움을 요청한 아기 길고양이의 사연을 소개했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롱비치에 사는 저스틴 라로즈(Justin LaRose)는 작업실에서 일을 하던 중 자신의 반려묘 그리즐리(Grazzly)가 창문 너머 무언가를 응시하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그리즐리가 빤히 보고 있었던 것은 다름 아닌 아기 길냥이.

 

아기 길냥이는 그리즐리를 보고 너무 반가웠는지 방충망에 몸을 비비며 애처롭게 울었다.

 


저스틴은 "아기 길냥이의 몸은 군데군데 페인트가 묻어 있었고 상태는 안 좋아보였다"며 "울음소리가 꼭 도움을 요청하는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저스틴은 그 아기 길고양이를 구조하기로 했다. 구조한 직후 저스틴은 아기 고양이를 데리고 동물병원으로 향했다.

 


비록 더럽고 제대로 먹지 못해 삐쩍 말랐지만 다행히 녀석은 건강했다. 

 

이미 4마리 고양이, 1마리 강아지와 동거를 하고 있었기에 저스틴은 좋은 집사가 나타날 때까지 아기 길냥이를 임시보호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기존에 있던 아이들과 잘 지내는 모습을 보고 결국 저스틴은 녀석에게 크루(Cru)라는 이름을 지어주고 가족으로 받아들였다.

 


저스틴은 "크루는 금세 집에 적응해서 다른 아이들과 사이좋게 지냈다"며 "성격이 좋아서 그런지 다들 크루에게 양보를 해주거나 돌봐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어떻게 보면 임시보호에 실패한 것이지만 난 이를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는 행복한 나날만 계속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라인비 2019/11/13 16:57:15
    ,복 받으실거 에요

    답글 2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