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종합

최애 인형 세탁하자 발만 동동..'서러움 대폭발한 댕댕이'

 

[노트펫] 건조대 가장 위에 놓인 인형을 바라보고 있는 강아지.

 

서러운 울음소리를 내며 애처로운 눈망울로

 

인형과 주인을 번갈아 쳐다보고 있다.

 

"안 돼"라는 단호한 말에도 쉽게 포기하지 못하고

 

앞발을 긁으며 간절함을 어필하는데.

최가은 기자 gan12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