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종합

현대자동차, 반려견 헌혈 캠페인..'찾아가는 반려견 헌혈카'

 

 

[노트펫] 현대자동차가 반려견 헌혈 문화 조성에 앞장선다.

 

현대차는 '아임 도너(I’M DOgNOR): 찾아가는 반려견 헌혈카' 캠페인 전용 홈페이지를 개설하고, 반려견 헌혈 캠페인을 본격 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도너(DOgNOR)는 반려견(DOG)과 헌혈 제공자(DONOR)의 합성어로 헌혈을 하는 반려견을 뜻한다.

 

'찾아가는 반려견 헌혈카' 캠페인은 반려견 헌혈을 소개하고, 헌혈 문화 조성을 위해 기획됐다.

 

국내 반려견 숫자가 절대적으로 증가하고, 복지 수준도 증가하면서 치료를 위한 혈액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국내 반려견 혈액은 90% 이상이 수혈을 위해 사육되는 공혈견으로부터 공급되고 있다. 영국 등 일부 반려 선진국에서는 반려동물 헌혈센터가 상시적으로 운영되는 등 반려견 헌혈 문화가 자리잡고 있는데 비해, 자발적인 헌혈은 양도 인프라도 턱없이 부족하다.

 

국내 대표적인 민간 반려견 헌혈 단체인 한국헌혈견협회와 건국대학교 부속 동물병원이 캠페인을 함께 진행한다.

 

현대차는 쏠라티 차량을 개조한 반려견 헌혈카로 전국을 순회하며 반려견 헌혈 문화 조성에 나선다.

 

 

 

헌혈차는 채혈ㆍ분석실 및 최신장비 등을 통해 안전하게 헌혈을 진행할 수 있도록 준비됐고, 헌혈에 참여한 반려견에게는 건강 검진을 실시하고 다양한 반려용품을 지급한다.

 

다음달 6일 서울 상암 반려견놀이터를 시작으로 올해 말까지 13주 동안 전국 순회를 진행할 에정으로 반려견 헌혈카의 자세한 전국 순회 일정은 캠페인 사이트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반려견이 헌혈 조건(2-8세, 25kg 이상 대형견)에 부합하지 않거나 헌혈에 직접 참여하지 못하는 반려견 및 그 견주는 캠페인 전용 홈페이지를 통해 응원 댓글을 남기는 이모티콘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부족한 반려견 헌혈 인식 제고 및 헌혈 인프라 확충에 기여하고, 이후에도 현대차 모빌리티의 다양한 역할을 통해 보다 따뜻한 사회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순회 일정과 헌헐 참여 등 캠페인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전용 홈페이지(https://www.iamdognor.com/intro.html)에서 확인하면 된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