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종합

강아지 마사지 알아보고 우리집 아이에게 해주세요

 

[노트펫] 안녕하세요. 동물을 사랑하는 페피테일입니다. 반갑습니다.

 

우리는 근육이 많이 뭉치거나 몸이 피곤하다고 느껴지는 흔히 마사지를 많이 하게 됩니다. 마사지 후에는 심리적으로 긴장도 완화되고 이완되면서 스트레스도 같이 풀리는 느낌을 받습니다. 이렇게 마사지를 하면서 뭉쳐있는 곳을 지압하며 피로를 풀고, 경직되고 긴장된 몸에 휴식을 취하게 합니다.

 

이러한 마사지는 사람에게 좋은 것이 아니라 집에서 키우는 반려견에게도 좋은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강아지의 정신과 몸에 좋을 뿐만 아니라 주인과 유대감을 형성할 수 있어서 일석이조의 효과를 볼 수 있는데요, 그래서 오늘은 강아지 몸을 구석구석 지압해 주는 마사지 방법과 효과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렇다면 강아지 지압 효과는 어떠할까요?

 

 

통증 감소 붓기 감소 근육 이완 효과 혈액순환과 조직 치유 및 개선 섬유 유착 감소 신체 유연성 증가 스킨십을 통한 유대감 형성의 효과가 있습니다.

 

특히나 강아지 중에 유독 예민하고 긴장감이 많은 경우가 있습니다. 이러한 경우는 전의 가정에서 트라우마가 있는 경우, 새로운 환경에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 분리 불안을 느끼는 경우에는 마사지를 통해서 긴장되고 예민한 강아지에게 진정시키는 작용을 합니다.

 

강아지 마사지 방법에는 손가락으로 부드럽게 문질러주는 방법이 있습니다. 천천히 손을 이용해서 문질러주는 것은 첫 단계와 마지막 단계에서 이루어지게 됩니다. 이 단계에서는 조직을 따뜻하게 해주게 됩니다.

 

지그시 지압을 해주기로 두 손을 겹쳐서 펌프질을 하듯이 피부 아래 조직을 부드럽게 압박을 해주는 방법입니다. 긴장되고 경직된 근육을 풀어주고 혈액순환을 돕는 작용을 합니다. 강아지가 많은 운동을 한 후에 근육이 뭉쳐 있을 때 더욱더 효과적입니다.

 

어느 부위를 해주는것이 좋을까?

 

 

강아지 마사지 부위는 귀는 강아지의 불안도를 잘 보여주는 곳입니다. 귀를 부드럽게 마사지하면서 강아지를 안정시키는 효과와 더불어서 활기를 줄 수 있습니다. 평소에 자주 강아지 귀를 세심하게 보는 것이 필요합니다. 스트레스나 전체적인 피로를 확인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한 예로 강아지가 앞뒤로 바쁘게 움직이면 현재 상태가 혼란스럽다는 것을 뜻합니다. 귀를 전체적으로 뒤로 젖히고 몸을 웅크리고 있다면 두려움의 표시는 나타내는 것입니다.

 

반려견의 머리를 마사지할 때는 긁는 정도가 아니라 엄지손가락으로 지긋이 문지르는 것이 좋습니다. 머리 부위의 마사지는 신경계와 위장기관에 좋은 효과를 줍니다. 특히나 두개골 부위는 신경계, 눈 주위는 위장과 방광 담낭과 연관되어 있는 부위입니다.

 


강아지가 소화 문제를 가지고 있다면 배를 집중적으로 손바닥을 통해서 부드럽게 문질러 마사지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나 장기적인 부분인 배를 마사지할 때는 강아지의 배변 습관이 규칙적으로 변화하고, 가스 배출을 돕는 작용을 합니다.

 

사람과 같이 강아지에게 가슴 부분을 마사지하기 좋은 곳입니다. 가슴은 혈액순환에 영향을 주는 부위입니다. 천천히 부드럽게 문지르면서 심장 건강과 혈압 관리에 좋은 작용을 합니다.

 

마사지하기 좋은 부위는 발바닥으로 강아지의 신체에서 특히 민감한 부분입니다. 발바닥이 신체의 전체적인 기관들과 관련이 있습니다. 강아지가 누워있을 때 발바닥을 천천히 부드럽게 마사지 해는 것이 좋습니다.

 

집중적으로 한 부분만 마사지하는 하는 것보다 몸 전체적으로 마사지하는 효과가 큽니다. 마사지는 근육의 완화와 척추를 교정하는데 도움을 줍니다. 이뿐만 아니라 신체 내의 혈액순환을 도와주고 관절과 근육의 노폐물을 제거하는데 도움을 줍니다.

 

 

이렇게 강아지 마사지하는 방법과 효과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강아지와 유대감을 쌓을 수 있고, 건강에도 이로운 작용하기 때문에 마사지를 평소에 자주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집에 있는 반려견에 건강에 도움을 주는 마사지 정성껏 해주시고 이와 함께 유대감을 쌓아보시길 바랍니다.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