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종합

살쪘다고 안락사 당할 뻔한 리트리버가 새 가족 만나 생긴 일

 

[노트펫] 살이 쪄 감당할 수 없다는 이유로 전 가족에게 버림을 받은 리트리버가 새 가족을 만난 뒤 다이어트에 성공해 새 삶을 살게 됐다.

 

지난 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메트로에는 살쪘다는 이유로 안락사를 당할 뻔한 리트리버 카이(Kai)의 사연이 올라왔다.

 

동물병원을 찾은 카이의 전 가족은 녀석이 살이 너무 많이 쪄 감당이 되지 않는다며 안락사를 요구했다.

 

이에 수의사는 안락사를 거부한 뒤 평소 친분이 있던 동물단체 자원봉사자 팸 헤기(Pam Heggie)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당시 카이의 몸무게는 무려 78kg.

 

카이의 상태를 확인한 팸은 이대로 두면 녀석이 위험할 것이라 판단했고 다이어트를 시키기로 결심했다.

 

팸은 "처음에는 집으로 들어가는 작은 계단 3개를 오르는데 20분이 소요됐다"며 "하지만 하루에 3번씩 꾸준히 걷기 운동을 했더니 점점 시간은 단축됐다"고 말했다.

 

 

다이어트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고 카이는 엄격한 식이요법으로 적당히 먹는 방법을 익히고 그간 약해진 허리와 다리를 강화시키기 위해 꾸준히 수중 치료를 받았다.

 

모두에게 힘든 시간이었지만 팸과 카이는 포기하지 않았고 그렇게 1년 뒤 카이는 약 45kg을 감량했다.

 

 

그렇게 카이와 가족이 된 팸은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했기에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것 같다"며 "카이를 보며 많은 것을 느꼈고 그런 녀석과 함께 하게 된 것은 정말 행운이다"고 전했다.

 

한편 다이어트 성공견 카이는 기적 같은 ‘견생역전’ 스토리로 미국 ABC 프로그램 '굿모닝 아메리카'에 출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