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종합

자면서도 먹는 친칠라.."사료, 놓치지 않을 거예요"

 

[노트펫] 잠을 자면서도 먹는 건 포기하지 못하는 친칠라의 모습이 공개돼 유쾌한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반려동물 커뮤니티에 "아저씨 나오세요. 거기서 주무시면 안 돼요"라는 글과 함께 한 편의 영상이 게재됐다.

 

게재된 영상 속에는 치명적인(?) 뒤태를 자랑하는 친칠라 한 마리의 모습이 담겼다.

 

 

봉지에 몸을 구겨 넣고 주인의 부름에도 대답 없는 친칠라.

 

미처 다 들어가지 못한 포동포동한 엉덩이가 시선을 강탈한다.

 

녀석이 들어가 있는 봉지는 다름 아닌 사료 봉지인데.

 

봉지를 벗겨내자 반쯤 뜬 눈으로 오물오물 사료를 먹고 있던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렇게 녀석은 사료 절도 현행범으로 검거되고 말았는데.

 

"간식…… 국가가 허락한 유일한 마약"

 

해당 영상을 접한 사람들은 "고양이인 줄 알았는데.. 친칠라도 이렇게 귀여웠군요", "얼마나 먹고 싶었으면 저길 들어갔을까", "오물오물 입모양 너무 귀엽다"며 귀여운 녀석의 모습에 마음을 뺏겼다는 반응이다.

 

영상 속 친칠라 '렌게'의 보호자 원창 씨는 "렌게가 들어가 있는 봉지는 간식 대용으로 주는 사료 봉지"라며 "평소 가끔 자기 멋대로 사료를 꺼내 먹고는 했지만 저렇게 얼굴까지 박고 먹는 건 처음이었다"고 말했다. 

 

"앙!!! 다 먹어버리겠다!!!!!!"

 

이어 "제가 안 보는 사이에 들어가서 먹고 있었는데 그 모습을 보니 황당했다"며 "워낙에 식탐 대마왕이라 뺏을 때까지 먹는다"고 웃으며 덧붙였다.

 

렌게는 1살 난 친칠라 공주님으로, 원창 씨의 아내가 우연히 친칠라를 보고 그 매력을 알게 돼 한참을 고민한 끝에 가족으로 들이게 됐단다. 

 

"아빠 옆에선 나는야 애교 자판기(Feat.미모는거들뿐)"

 

친칠라치곤 매우 느긋한 성격에 겁도 많은 겁쟁이라는 렌게.

 

케이지 밖에 나와 좀 조용하다 싶으면 혼자 구석에 들어가 늘어지게 꿀잠에 빠지곤 한다고.

 

그 좋아하는 사료를 먹다가도 머리를 긁어주면 소리를 낼 정도로 원창 씨의 손길을 좋아한다는데. 

 

녹고 있는 귀염 덩어리

 

 "렌게는 웃는 얼굴이 정말 귀엽다"며 밝게 웃는 원창 씨.

 

"렌게가 지금처럼 건강하게 오래도록 함께 했으면 좋겠다"는 따뜻한 바람을 전했다. 

 

"우리 가족 평생 꽃길만 가자!!!!!!"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