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고양이 때문에 지각했어요"..집사의 이유 있는 지각사유

능숙하게 모닝콜을 끄는 고양이 [ViralHog 영상 갈무리]

 

[노트펫] 약속, 출근할 것 없이 잦은 지각을 하는 한 집사가 '원인은 고양이'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30일(현지시간) 온라인 매체 래드 바이블(Lad Bible)에는 고양이 때문에 지각을 한다는 한 집사의 사연이 올라왔다.

 

 

브라질 상파울로 주 상카를루스에 살고 있는 한 여성과 그녀의 룸메이트는 알람이 울리지 않아 평소 지각을 많이 했다.

 

잠이 들기 전 분명 맞춰 놓고 잤는데도 눈을 떴을 땐 서두르지 않으면 지각을 할 위기. 결국 그녀들은 의문을 품고 영상 촬영을 하기로 결심했다.

 

아침이 되자 모닝콜이 울렸다. 그 때 한 쪽에서 웅크리고 있던 그녀의 고양이 호아킴(Joaquim)이 몸을 일으켰다.

 

호아킴은 익숙하게 스마트폰이 놓여있는 선반 위로 뛰어 올랐고 이어 발을 이용해 스마트폰 화면을 눌렀다.

 

놀랍게도 단 몇 번의 시도만으로 스마트폰 알람이 꺼졌다. 그제야 범인의 정체를 알게 된 것.

 

그제야 궁금증이 풀린 집사와 룸메이트는 어이없는 상황에 웃음만 계속 나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한편 최근 수면무호흡을 심각하게 고민하던 남성이 카메라를 통해 원인이 자신의 반려묘임을 깨달아 웃음을 선사한 바 있다.

 

이에 집사와 견주들은 비슷한 경험을 한 적이 있다며 격한 공감을 하고 있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