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종합

공놀이에 푹 빠진 고양이, 팔빠지는 집사

[노트펫] 지치지도 않고 공을 던져달라는 고양이가 화제다. 고양이가 공을 물어올 때마다 던져줘야 하는 집사는 팔이 빠질 지경이다.

 

"히에엑! 설마 벌써 지친 건 아니겠지?"

 

아영 씨는 지난 20일 평소 자주 찾는 반려동물 커뮤니티에 "그만 물어와 보미야.."라며 반려묘 보미와 공놀이하는 짤막한 영상을 공유했다.

 

얼핏 보면 특별할 게 없는 영상이다. 현실에는 공놀이하는 고양이가 많지 않지만, 이 세상 고양이가 모두 모이는 인터넷에서는 흔하게 접할 수 있어서다.

 

하지만 이 영상이 특별한 건 사실 보미가 공놀이를 좋아하지는 않는다는 데 있다.

 

 

아영 씨가 던진 공은 일반적인 공이 아니다. 아영 씨가 키우는 고양이 6마리의 털을 한 데 뭉친 '털뭉치'다.

 

보미는 다른 공에는 관심이 없지만, 유독 이 털뭉치는 자꾸 던져달라고 물어온다. 그것도 계속.

 

아영 씨는 "보미가 털뭉치놀이를 한 번 시작하면 최소 30회는 던져줘야 그만둔다"며 "영상 촬영 당시는 20회 정도 던졌을 때"라고 설명했다.

 

어린 시절 보미. 새로 산 치마가 마음에 드는 모양이다.

 

누군가는 이를 두고 '고작' 30회라고 할지도 모르지만, 사실 이건 시작에 불과하다.

 

사람도 헬스장에 가면 여러 세트로 나눠 운동하듯 보미도 잠시 기력을 회복한 뒤 다시 털뭉치를 가져와 2세트, 3세트를 연달아 한다.

 

5묘가정이었던 아영 씨 가족은 보미가 들어오면서 6묘가정이 됐다.

 

게다가 보미는 생후 10개월령으로 한창 활발할 때다. 기력 회복 속도에서 차이가 나다 보니 보미 페이스대로 놀아주기가 여간 힘든 게 아니다.

 

아영 씨도 사람인지라 때로는 털뭉치를 물어오는 보미를 모른 척한다는데, 그럴 때면 보미는 "여기 털뭉치가 있다"고 알리 듯 아영 씨 옆으로 점점 털뭉치를 붙인다.

 

힘들어서 더는 못 던지겠다 싶다가도 이 모습을 보면 또 열심히 던지게 된다는 게 아영 씨 설명이다.

 

레이는 아영 씨 어머니를 찾아와 보미의 육아를 맡겼다. 사진은 보미 입양 첫날.

 

아영 씨는 "보미는 어머니께서 돌봐주시던 길고양이 레이가 우리를 찾아와 육아를 맡긴 고양이"라며 "귀찮고 힘들더라도 우리를 믿어준 레이를 생각하면 한 번이라도 더 던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난해 8월 레이가 이제 막 젖을 뗀 보미를 우리에게 맡기고 갔을 당시 어머니는 레이가 우리를 믿고 자식을 맡겼다는 사실에 감격의 눈물을 흘리셨을 정도였다"고 덧붙였다.

장우호 기자 juho120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