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종합

"언니, 공부 언제 끝나? 나 띰띰해~"

[노트펫] 대자로 누워서 하릴없이 꼬리를 옆으로 흔들어대는 고양이 모습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중간 시험 준비에 여념이 없던 다영 씨. 5개월 된 고양이 제니의 집사이기도 하다.

 

 

시험 공부에 열중하다 문득 옆을 돌아다보니 제니가 바닥에서 이런 포즈를 취하고 있더란다.

 

한참을 이러고 천장 혹은 바깥을 바라보다가 다영 씨의 눈빛에 무심한 듯 올려다보는 것 같은 제니.

 

옆사람은 아랑곳하지 않고 팔베개를 하고 휘파람을 불며 여유를 즐기는 듯한 인상까지 준다.

 

다영 씨는 마치 '부럽징~'하는 느낌을 받았다는데. 시험 때만 되면 꼭 옆으로 와서 놀아달라는 동생을 보는 듯하다고나 할까.

 

대자로 눕기가 주특기인 제니.

 

평소에도 공부를 할라치면 책상 위에 올라와 훼방을 놓는 것은 빼놓지 않는다는 제니.

 

사람처럼 대자로 누워 자는 것을 즐기는 제니인지라 어떨 때는 그 천하태평에 얄밉기까지 하단다.

 

침대에서는 더욱더 편안하다.

 

"제니야, 대자로 뻗어 자는 것은 뭐라고 하지 않을게. 그런데 말야, 언니 시험기간 때 방해만 하지 않아줬으면 좋겠어!"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