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종합

돌연사한 '국민대 고양이'..'쥐약' 아닌 '폭행' 사망 추정

 

[노트펫] 지난달 말 갑자기 죽은 채 발견된 '국민대 고양이' 유자가 부검 결과 폭행으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추정돼 학생들을 다시금 망연자실하게 하고 있다.

 

누군가 일부러 뿌린 쥐약을 먹고 죽은 것으로 추정됐으나 쥐약에 더해 폭행이라는 생각지도 못한 죽음을 떠올리게 하고 있어서다. 

 

국민대 고양이 보호 동아리 '고양이 추어오'(이하 추어오)는 22일 공식 SNS를 통해 유자의 부검 결과 통지서를 공개했다.

 

유자는 '국민대 고양이'로 불리며 수년 동안 학생들과 함께 생활해 왔다. 그러다 지난달 30일 죽은 채로 발견됐다. 며칠 전만 해도 학생들에게 곁을 내주던 유자였다.

 

당시 추어오는 쥐약으로 추정되는 약물 때문에 유자가 살해된 것으로 보인다며, 부검을 거쳐 범인을 처벌받게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실제 추어오가 사건 설명과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유자의 사체 주변에 곰팡이처럼 보이는 파란 알맹이들이 놓여 있었다. 사체와 주변 증거들을 갖고 동물병원에 문의한 결과 '독살이 의심된다'는 답변을 받은 터라 쥐약을 먹고 숨진 것으로 생각됐다.

 

하지만 부검에서 뜻밖의 결과가 나왔다. 추어오가 공개한 병성감정 결과통지서에 따르면, 유자는 오른쪽 다리 근육, 두부 피하에서 피멍(충출혈)이 관찰됐다.

 

또한 오른쪽 신장이 손상돼 그 주변으로도 출혈 소견이 나왔고, 오른쪽 신장 밑의 근육에서는 허리뼈의 일종인 요추골, 가로돌기의 골절과 앞쪽 복장뼈의 소실, 갈비뼈 골절 등이 있었음이 확인됐다.

 

부검 결과 쥐약과 전혀 관계없는 골절과 신장, 뇌의 출혈 등 예상치 못한 결과에 추어오는 섣부른 판단을 방지하고자 총 6명의 수의사에게 자문을 구했다.

 

결과적으로 모든 병원에서 공통적으로 폭행에 의한 사망 가능성이 가장 높다는 소견을 들었다. 이 외에 낙상, 들개, 로드킬의 가능성 또한 존재한다.

 

추어오는 "안전해야 할 교내에서 작은 동물을 폭행해 사망에 이르게 한 것은 심각한 범죄"라며 "동물보호법 위반임은 물론, 이런 자가 자유로이 교내를 활보하며 범죄를 저지를 수 있었다는 것은 교내 구성원들에게도 대단히 큰 위협"이라고 우려했다.

 

추어오는 학교와 동물보호협회 레이(RAY)와 연대해 정확한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사람 좋아하던 유자가 맞아 죽다니 얼마나 놀라고 아팠을까", "참 생명과 살기 힘든 세상이다", "사실이라면 엄중 처벌해야 한다"며 안타까움과 함께 충격을 금치 못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