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종합

美농무부, 실험고양이에게 고양이·개고기 먹여..카니발리즘 논란

비영리 정부 감시단체 WCW가 폭로

 

 

[노트펫] 미국 농무부(USDA) 소속 과학자들이 실험실 고양이에게 고양이 고기와 개고기를 먹이는 실험을 해서 동족을 잡아먹게 한 ‘고양이 카니발리즘(cannibalism)’으로 논란이 됐다고 미국 NBC뉴스가 지난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USDA 산하 미국농업연구소 소속 과학자들은 지난 2003년부터 2015년까지 아시아 시장에서 개와 고양이를 사서 안락사 시킨 후, 미국 메릴랜드 주(州) 벨츠빌 소재 동물 기생충 질환 연구소 실험실에서 건강한 고양이들에게 이 고기를 먹이는 실험을 했다. 특히 고양이의 심장, 뇌, 혀 등에서 채취한 조직을 먹였다. 또 다른 실험에서 쥐에게 고양이 고기를 먹였다.

 

콜롬비아, 브라질, 베트남에서 400마리 넘는 개를 사들였고, 중국과 에티오피아에서 100마리 넘는 고양이를 구입했다. 그리고 실험실 고양이들에게 먹이로 주려고 개와 고양이들을 안락사시켰다. 

 

미국 농무부 미국농업연구소.

 

동물 실험을 반대하는 정부 감시단체 ‘화이트 코트 웨이스트 프로젝트(White Coat Waste Project; WCW)’는 이날 USDA 연구 간행물을 분석한 보고서(USDA Kitten Cannibalism)를 통해 이같이 폭로했다.

 

USDA는 이 보고서에 관해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다만 USDA는 연구 보고서에서 인명을 구하고자 인수공통 전염병 톡소플라스마(toxoplasmosis)를 유발하는 기생충들을 연구하기 위해 이 실험을 했다고 밝혔다. 톡소플라스마는 미국에서 주요한 식품 관련 질병이다.

 

그러나 USDA 출신 과학자이자 내부고발자인 짐 킨은 NBC뉴스에 “그것은 미쳤다”며 “동족을 잡아먹은 고양이들, 개를 먹은 고양이들-나는 그 논리를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킨은 “식품 안전 임무와 완전히 무관하다”며 “우리는 납세자로서 세금을 그 실험에 쓰게 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WCW는 현재까지 USDA 실험으로 고양이 약 4000마리가 목숨을 잃었고, 미국 납세자의 세금 2200만달러(약 249억원)가 쓰였다고 밝혔다.

 

톡소포자충을 연구하는 USDA 미국농업연구소 과학자. [출처: USDA ARS 홈페이지]

 

WCW는 보고서에서 비정상적 식단은 자연스러운 톡소플라스마 생태와 무관한 데다 “미국인은 개고기와 고양이를 먹지 않기 때문에 USDA의 과학적 관련성과 타당성이 미심쩍고, 그 실습은 현재 미국에서 불법”이라며 “미국 의회가 지난해 하원 결의로 규탄한 아시아 개고기 시장에서 미국 정부가 개와 고양이들을 사들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공화당 소속 브라이언 마스트 하원의원, 민주당 소속 제프 머클리 상원의원 등 일부 국회의원들은 USDA 연구소가 고양이들에게 톡소플라스마를 유발하는 톡소포자충(T. Gondii)을 옮겨, 고양이들을 죽인 실험을 비판하면서 고양이 실험을 중단시키는 입법을 추진해왔다.

 

고양이는 기생충이 번식할 수 있는 유일한 숙주 동물이어서, USDA 연구소는 지난 1982년부터 새끼고양이들을 사육해왔다. 연구소는 고양이들에게 톡소포자충에 감염된 날고기를 먹여, 2~3주 후에 기생충을 수집한 후, 고양이들을 안락사 시킨 후 소각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