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종합

'버리고 가는 주인차에 매달렸던 강아지'..평생 지켜줄 주인 만났다!

많이 밝아진 유기견 스눕. 지난해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버려진 스눕이 3개월 만에 새 주인을 만났다.

 

[노트펫] 지난해 12월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영국에서 버려진 유기견 ‘스눕’이 마침내 입양됐다고 미국 동물 전문매체 더 도도가 지난 15일(현지시간) 전했다. 

 

영국 왕립동물학대방지협회(RSPCA)의 대변인 레이첼 버틀러는 잉글랜드 헤리퍼드셔 카운티에 사는 남성 로렌스 스콰이어가 스태포드셔 불 테리어 스눕을 입양했다고 밝혔다.

 

스눕은 벽난로 앞에 누워있거나, 새 가족들과 산책 나가서 뛰어놀길 좋아한다고 한다.

 

유기 3개월 만에 스눕이 좋은 주인을 만났다. 옛 주인이 지난해 12월 17일 잉글랜드 스태퍼드셔 카운티 스토크온트렌트 시(市) 길가에 스눕을 버리고 차를 몰고 가버린 CCTV 영상이 지난해 말 논란이 되면서, 많은 애견인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스눕(snoop)’은 기웃거리고 돌아다니다, 염탐하다는 뜻의 동사다.

 

옛 견주가 지난해 크리스마스 한 주 전 스눕을 길가에 버렸다.

 

RSPCA는 미국 래퍼 스눕 독을 포함해 입양 신청자 수백명을 심사한 끝에 스콰이어를 새 주인으로 낙점했다. 버틀러는 영국 공영방송 BBC에 “스눕을 위해 딱 맞는 가정이 무엇인지 알기까지 시간이 걸렸다”며 유기로 인해 심각한 분리불안을 보인 스눕에게 “스콰이어가 완벽한 주인처럼 들렸다”고 말했다.

 

소파에서 곯아떨어진 스눕.

 

새 주인 스콰이어는 “어느 날 저녁 나는 스눕의 이야기가 나온 뉴스를 보고 충격을 받았다”며 “스눕이 주인의 차로 돌아가려고 노력하는 동영상을 볼 때 스눕이 충성스러운 개란 사실이 확실했다”고 당시 심경을 밝혔다.

 

새 주인은 “내 생각에 스눕은 나에게 완벽한 반려견 같아서, 스눕이 마땅히 받아야 할 가정을 주겠다고 제안할 수 있었다”며 “스눕이 처음 우리 집에 오자마자 소파에 뛰어올라가서 이 집에서 지내기로 결심한 것처럼 보였다”고 기뻐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 2019/03/19 16:57:53
    이번엔 정말 평생가족만나서 넘치게사랑받고 행복하기만하길 간절히 바래.. 사랑스러운아가야..

    답글 7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