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스타의 펫

윤보미, 숭늉이 이어 유기견 '설탕이' 임시 보호 시작.."평생 가족 찾아주기 위해"

ㅁ
사진=윤보미 인스타그램(이하)

 

[노트펫] 그룹 에이핑크의 멤버 윤보미가 지난달 9일 한 달간 임시 보호했던 '숭늉이'를 입양 보낸 데 이어 또 다른 강아지의 임시 보호를 시작했다.

 

 

지난 17일 윤보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설탕이의 평생 가족을 찾아주기 위해 12월 17일 오늘부터 임시 보호를 시작합니다♡ 잘 보살필게요. 설탕아 꽃길만 걷자"라는 글로 설탕이의 임시 보호를 시작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어 지난 19일에는 "설탕아 앞으로 네가 이름보다 더 많이 듣는 말이야 #사랑해♡"라는 글과 함께 한 편의 영상을 게재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윤보미(@__yoonbomi__)님의 공유 게시물

 

공개된 영상 속에서 윤보미는 겁먹은 듯 구석에 있는 설탕이가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조심스럽게 쓰다듬어주고 있는 모습이다.

 

애정 가득한 목소리로 사랑한다는 말을 건네는 윤보미의 모습이 더없이 따뜻하기만 하다.

 

영상을 본 팬들은 "멋진 일을 또다시 시작하셨다니. 고맙고 응원합니다!", "선한 영향력 감사합니다!", "아직은 언니 혼자 짝사랑하는 것 같아요.. 곧 언니 사랑으로 숭늉이처럼 좋은 가족 만나길 바랄게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

노트펫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