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스타의 펫

자가격리 마치고 집에 온 윤종신..어머님 뵙고, 아이들 보고, 강아지들 산책도

 

[노트펫] 어머님의 노환에 급거 귀국한 윤종신의 모습이 소중한 가족의 의미를 일깨우고 있다.

 

27일 윤종신과 전 국가대표 테니스 선수이자 윤종신의 동반자 전미라의 인스타그램에는 자가격리를 마치고 가족을 만난 윤종신의 모습이 올라왔다.

 

병원을 찾아 어머님을 뵙고, 아이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휴대폰도 보고, 밤에는 반려견 둘을 데리고 온가족과 함께 산책하는 모습들이 올라왔다.

 

 

전미라는 "프로젝트를 완벽히 끝내고 오지 못한 아쉬움이 있겠지만 못다한건 회복중이신 어머님 뵙고 국내에서 또 이어가면 되고 또 다른 감정과 감성으로 국내 프로젝트까지 잘 마무리 잘 하길 바랍니다. 12월까지 우린 아빠 안 들어 왔다 생각 할테니"라며 윤종신을 응원했다.

 

 

전미라는 "우리 라라라(라익, 라임, 라오)는 며칠전부터 가까이 있는데 못보는 아빠가 더욱 많이 그립고 보고싶고 설레여 잠을 쉽게 못 이뤘다"며 "오자마자 짐풀고, 같이 집에서 점심먹고, 바로 병원에 할머니 뵈러 갔다가 할아버지와 식사하고, 집에와 라울 라리 온가족이 산책하고, 아이들과 넷플릭스 보다가 시차 부적응중인 아빠는 잠들고 아이들은 학교갈 준비를 하고 하루 마무리"라고 아빠가 집에 온 첫날 모습을 소개했다.

 

 

전미라는 "이렇게 무사히 하루가 지나 갔네요"라며 "아프지 않고 돌아와서 감사, 어머님 건강이 호전되서 감사, 아버님 건강도 괜찮아지셔서 감사, 라익이 키가 많이 크고있어 감사(후략)"이라고 감사함을 표시했다.

 

 

전미라는 그러면서 "프로젝트를 완벽히 끝내고 오지 못한 아쉬움이 있겠지만 못다한건 회복중이신 어머님 뵙고 국내에서 또 이어가면 되고 또 다른 감정과 감성으로 국내 프로젝트까지 잘 마무리 잘 하길 바랍니다. 12월까지 우린 아빠 안 들어 왔다 생각 할테니"라며 윤종신을 응원했다.

 

이방인 프로젝트 도중 귀국한 윤종신은 잠시 서울에 머무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

노트펫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