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스타의 펫

"더 좋은 아빠가 되어주지 못해 미안" 막내 고양이 떠나보낸 윤균상

 

[노트펫] '개념 집사' 윤균상이 막내 고양이 솜이를 떠나 보냈다.

 

윤균상은 28일 "3월27일 6시경 저희집 막둥이 솜이가 무지개다리를 건넜어요"라며 솜이와의 작별을 알렸다.

 

솜이는 지난해 2월 윤균상이 입양한 고양이다. 대략 1년 4개월 가량을 살다 떠났다. 윤균상으로서도 고양이를 떠나 보내기는 솜이가 첫번째다. 

 

솜이는 네 마리 고양이 가운데 막내로 입양 당시부터 아팠다. 유전병이 많은 킬트 고양이로서 입양 당시에도 피부병을 앓았고, 부정교합도 심했다.

 

입양 계획이 없었지만 아프고, 이미 세상에 나온 고양이가 눈에 밟혀서 입양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아,.. 뭐라고 말을 시작해야할지 모르겠네요. . 저희 애기들을 사랑해주시는 분들을 위해. 말씀드리겠습니다. 3월27일 6시경. 저희집 막둥이 솜이가 무지개다리를 건넛어요.. 헤어볼을 토해내는 과정에 폐에 토사물이 들어가 폐렴이 왔고. 좀 나아지는듯했으나 사진을 찍었는데 폐수가 차는게 보이고 복막염인듯해 확진을 위한 검사를 진행 도중에 많이 힘들었는지 서둘러 떠나버렸습니다. 너무 서둘러가는 바람에 마지막 떠나는 모습은 보지못하고. 눈물속에 인사하고 보내주게 되었습니다. 글로쓰다보니 부족한부분이 많지만 뭐 하나 늦은 대처나 실수는 없었고 최선을 다해준 병원에도 고개숙여 감사인사를 전합니다. 그저 솜이가 너무 힘들어서 얼른 쉬고싶었나봐요 우리 막둥이가. . . . 아무도 이별을생각하고 만남을 시작하지는 않죠. 글을쓰면서도 눈물이나고 머리가깨지고 가슴이 불타는 기분이에요. . 반려동물. 호기심과 이기적인 욕심으로 분양 받지마시길 제발 다시한번 부탁드립니다. . 그리고 우리 솜이 좋은곳에서 나보다 좋은 사람들과 친구들과 행복하게 즐겁게 건강하게 지낼수있길 기도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더 좋은 아빠가 되어주지못해서 미안해 딸.

리시안셔스 꽃밭주인.(@yunkyunsang)님의 공유 게시물님,

 

윤균상은 "(솜이가) 헤어볼을 토해내는 과정에 폐에 토사물이 들어가 폐렴이 왔고 좀 나아지는 듯했으나 복막염 확진을 위한 검사를 진행하던 도중에 많이 힘들었는지 서둘러 떠나버렸다"고 밝혔다.

 

윤균상은 "너무 서둘러가는 바람에 마지막 떠나는 모습은 보지 못하고 눈물 속에 인사하고 보내주게 되었다"며 "그저 솜이가 너무 힘들어서 얼른 쉬고 싶었나보다"고 슬퍼했다.

 

그러면서 "아무도 이별을 생각하고 만남을 시작하지는 않죠. 글을 쓰면서도 눈물이 나고 머리가 깨지고 가슴이 불타는 기분"이라며 "반려동물, 호기심과 이기적인 욕심으로 분양 받지 마시길 제발 다시 한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윤균상은 "더 좋은 아빠가 되어주지못해서 미안해 딸"이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