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떠오르는 대세 배우 '김민규', 반려묘 3마리와 향기 나는 동거 중

 

[노트펫] 깊은 보조개가 유난히 매력적인 배우 김민규가 반려묘들과 카메라 앞에 섰다.

 

훤칠한 키에 시원시원한 이목구비를 자랑하는 김민규는 지난달 종영한 KBS 드라마 '퍼퓸'에서 아시아의 프린스 윤민석 역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상파 첫 주연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자연스러운 연기와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훈훈한 외모는 수많은 여심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동물병원을 갈 때를 제외하곤 첫 외출"이라며 두 마리의 반려묘를 데리고 현장에 들어선 김민규.

 

날리는 털 때문에 힘들어하면서도 그는 인터뷰 내내 반려묘를 품에 꼬옥 안고 뽀뽀 세례를 퍼부었다.

 

 

집사 필수템인 '돌돌이(테이프클리너)'로 얼굴을 연신 문지르면서도 잠시도 녀석들과 떨어질 생각은 없어 보였다.

 

낯선 환경에 혹 겁을 먹진 않을까 살뜰하게 반려묘들을 챙기는 모습에서 '열혈 집사'의 포스가 풍겨나오기도 했다.

 

지난 8일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배우 김민규와 그의 반려묘 '시안', '샤미'를 만났다.  

 

◇대세 배우 김민규, 3냥이 앞에서는 꼼짝없는 '집사'

 

2013년 Mnet 드라마 '몬스타'로 데뷔한 김민규는 '후아유-학교 2015', '시그널', '이번 생은 처음이라' 등 수많은 작품에 출연하며 차근차근 연기 내공을 쌓아왔다.

 

배우로서 한 걸음씩 성장하는 동안 그에게는 새로운 가족들이 생겼다.

 

러시안블루 '시안(5살, 수컷)', 메인쿤으로 추정되는 유기묘 '쿤(5살 추정, 수컷)' 그리고 역시 유기묘 출신인 샴 '샤미(7살 추정, 암컷)'가 그 주인공이다.

 

약 5년 전 김민규는 러시안블루 두 마리를 가족으로 들였다.

 

두 마리 모두 건강이 좋지 않아 힘든 시간을 보내던 중 한 마리는 무지개다리를 건넜고, 힘들게 살아남은 나머지 한 마리가 바로 시안이란다.

 

 

이후 유기동물들의 실상을 알게 된 그는 가여운 마음에 지금으로부터 4년 전 유기묘인 쿤이, 1년 전 역시 유기묘인 샤미를 차례로 입양했다.

 

이날 촬영에는 세 마리 고양이 중 시안, 샤미가 함께했다.

 

"둘 다 개냥이 같은 성격"이라는 그의 말처럼 인터뷰 내내 샤미는 김민규의 품에서 떨어질 생각을 하지 않았고, 시안이 역시 그에게서 시선을 떼지 못했다.


◇"3냥이 집사 된 후 책임감 늘어"

 

어릴 적부터 동물을 좋아했다던 그는 유치원 때 토끼를 키운 이후 반려동물을 키우는 게 처음이라고.

 

집사가 되기 전과 후 달라진 점이 무엇인지 물었다.

 

"고양이들을 키우고 나서부터 집안이 밝아진 것 같아요. 집이 좀 북적북적한 느낌이 드는 게 좋은 것 같아요. 책임감이 많이 늘기도 했고요"

 

 

세 마리나 되는 고양이가 있는 다묘가정 집사로서 어려운 점은 없을까.

 

"애들끼리 잘 지내서 특별히 어려운 점은 없는 것 같아요. 합사할 때도 아무 문제 없이 잘 됐고. 그냥 좋아요. 사실 저는 열 마리 키우고 싶은데(웃음)."

 

"더 입양할 생각도 있다"는 그는 "물론 유기묘로 입양할 것이다"며 외모만큼이나 훈훈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고양이들 매력에 푹 빠진 '열혈 집사'

 

세 냥이의 매력을 자랑해달라고 요청하자 김민규는 눈까지 반짝이며 그야말로 '집사 모드'로 변했다.

 

"우선 시안이는 의젓하고 착해요. 병원에서도 이런 애는 못 봤다고 하시더라고요, 너무 착해서(웃음). 접종이나 병원에서 하는 것들은 다 금방금방 끝내고 그래요. 또, 양보를 잘해요. 샤미나 쿤이나 뭘 하려고 하면 시안이가 다 양보해요. 캣타워 꼭대기에서 자고 있다가도 애들이 밀고 오면 자다가도 일어나서 비켜주고 다른 데로 가요. 진짜 양보심이 많고 의젓하고 조용한 아이예요"

 

 

"샤미는 애교가 엄청 많아요. 누워 있으면 오고, 앉아 있어도 오고. 와서 안아달라고 만져달라고 그래요"

 

"시안이랑 샤미는 둘 다 개냥이어서 현관 비밀번호를 누르면 둘 다 달려와요. 또 얘네는 방문을 닫고 있으면 못 견뎌요. 시안이는 문 열라고 문을 계속 긁고, 샤미는 계속 울고 그래요"

 

"함께한 지 4년이지만 아직도 접종을 위해 병원을 데려갈 때를 제외하곤 만질 수 없다"는 쿤이.

 

아직 마음을 열지 못한 녀석이 그에게는 아픈 손가락같은 존재가 아닐까 싶은데.

 

 

오늘 왜 쿤이는 데려오지 않았냐는 묻자 "쿤이는 아무도 만지지 못한다"고.

 

실제로 김민규의 팔에는 예방접종을 하러 병원에 데려가려고 쿤이를 잡으려다 생긴 영광의 상처(?)가 선명하게 남아있었다.

 

"쿤이는 절대 안 와요. 쿤이는 시안이 바라기라 시안이만 쫓아다녀요(웃음)"

 

실컷 녀석들 자랑을 하더니 "고양이만의 도도한 매력이 있다"며 웃는 김민규.

 

"자기 필요할 때만 오고, 안 필요할 땐 안 온다"고 말하는 그의 표정에는 녀석들은 향한 애정이 가득했다.

 

◇"반려묘들, 존재 자체만으로도 위로가 되죠"

 

그에게 시안, 쿤, 샤미가 위로가 된 순간이 있었는지 묻자 "존재 자체만으로도 위로"라는 '스윗한' 대답이 돌아왔다.

 

"애들은 제 삶의 활력소예요. 일하는 원동력이기도 하고요"

 

 

녀석들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표현하던 그는 이내 쑥스러운지 "얘네 세 마리의 밥줄을 제가 갖고 있기 때문에요"라고 웃으며 농담을 덧붙였다.

 

눈에 띄는 외모 때문에 데뷔전부터 '천호동 훈남'이라는 별명까지 얻으며 유명세를 얻기도 했던 배우 김민규.

 

그 때문일까, 다소 인간미 없이 차갑지는 않을까 싶었던 그는, 실제로 만나보니 반려묘들에게 꼼짝 못 하는 마음 따뜻한 천상 집사였다.

 

"애들한테 쩔쩔매죠(웃음). 아마 모든 집사가 그럴 거예요. 간식도 비싼 거 먹이고, 사료도 좋은 거 먹이고, 화장실도 좋은 화장실로 사주고 싶고, 캣타워도 좋은 캣타워 해주고 싶어요."

 

해주고 싶은 건 끝도 없지만 녀석들에게 바라보는 건 오직 하나뿐이란다.

 

"건강하게만 컸으면 좋겠어요. 다른 건 다 필요없는 것 같아요. 이름에 똥이 들어가면 오래 산다 그래서 애들 성이 똥이에요. 똥시안, 똥쿤, 똥샤미예요(웃음)"

 

 

'믿고 보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그에게 언젠가 시안, 쿤, 샤미와 꼭 함께해보고 싶은 일이 무엇인지 마지막 질문을 던졌다.

 

"애들이랑 같이 놀러 나가보고 싶어요. 기회가 되면 여행도 가보고 싶고요"

 

소박한 바람을 전하는 그의 얼굴은 따뜻한 진심으로 반짝거렸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