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칸 전민주, "강아지 분리불안요? 제가 분리불안이죠"

 

 

[노트펫] "비글미 넘치는 그룹"이라고 그녀가 자평한 것처럼 칸(KHAN)의 전민주는 등장부터 생기 넘치는 모습이었다.

 

111년 만이라는 기록적인 폭염에 모두가 지쳐있을 무렵, 전민주는 까만 털뭉치 같은 강아지를 안고 환하게 웃으며 카페에 들어섰다. 청량미 넘치는 그녀의 모습에 무더위도 한풀 꺾이는 느낌이었다.

 

낯선 곳일 텐데 그녀의 반려견 '원두'는 어색해하는 기색도 없이 카페 안을 활보했다. 이제 한 살을 갓 넘긴, 영락없는 개린이였다.

 

철저히 원두의 움직임을 따르며 익숙한 듯 원두가 필요한 것을 천천히 채워주는 전민주의 모습에서는 베테랑 반려인의 티가 물씬 났다.

 

 

 

노래를 부르듯 이름을 부르는 전민주의 목소리와 그 목소리가 자연스러운 듯 반응하는 원두의 모습.  

 

둘의 호흡은 그저 지켜보는 사람에게마저 달콤한 기분을 환기시켜줬다.

 

지난 1일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칸 전민주와 그녀의 반려견 '원두'를 만났다.

 

◇고양이가 맺어준 반려견 '원두'와의 인연

 

원두는 온몸이 새까만 털로 덮여있었지만, 네 다리와 눈썹만은 일부러 염색이라도 시킨 것처럼 밝은 갈색이었다.

 

흔히 보기 힘든 특이한 모색에 대해 전민주에게 묻자 "부츠 신은 것 같죠? 눈썹은 웃는 모양이에요. 염색시킨 게 아니라 원래 저런 색깔이에요."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지금은 매력 포인트가 됐지만 전민주를 만나기 전까지 원두는 특이한 외모 때문에 쉽게 가족을 찾지 못했다고 한다.

 

"책임 분양을 받으려고 돌아다녔는데, 하얗고 작은 아이들 틈에 유난히 덩치도 크고 털도 많은 아이가 있더라고요. 그게 저희 원두였어요. 그냥 그 모습을 보고 꼭 제가 이 아이를 데려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사실 전민주의 동물 사랑은 팬들 사이에서는 이미 유명하다. 어렸을 때부터 항상 동물과 함께 지내왔다는 그녀는 원두를 만나기 전까지 부모님 댁에서 반려견 '땅콩이'와 함께 지냈다.

 

"케이팝스타를 끝내고 회사 실장님과 함께 살게 됐는데 강아지를 너무 키우고 싶었어요. 땅콩이를 데려오고 싶었지만 집에서 사랑받고 지내는 막둥이라 제가 데려올 수가 없었어요."

 

"막상 강아지를 키우려고 생각하니까 내가 지금 부모님 없이 혼자 힘으로 한 생명을 끝까지 책임질 수 있을까 고민을 한참 했죠. 한 생명을 키우는 일은 책임감이 많이 필요한 일이니까."

 

그러다 작년 어느 비가 많이 내리던 날, 홀로 울고 있던 작디작은 고양이를 만나면서 상황은 바뀌었다.

 

"새벽에 고양이 울음소리가 들려서 나가보니까 새끼 고양이 한 마리가 비에 젖어 있더라고요. 어미도 없고 그냥 두면 잘못될 것 같더라고요. 바로 데리고 와서 병원으로 데려갔어요."

 

사실 그냥 키울까 고민도 했지만 더 크기 전에 가족을 찾아줘야겠다는 결정을 내렸다는 그녀는 직접 고양이를 입양 보낼 가족을 찾아줬다. 그 어느 때보다 신중했던 건 누구보다 아이를 사랑해 줄 사람을 찾기 위해서였다.

 

 

작은 고양이가 잠깐 있다 간 것뿐인데 전민주에게 그 공허감은 말로 설명할 수 없을 정도로 컸다고 한다. 

 

"한 달 동안 정말 정성을 다해서 돌봤어요. 짧은 시간이었지만 정이 정말 많이 들어서 보낼 때 너무 많이 울었던 것 같아요. 고양이를 보내고 나서는 정말 텅텅 빈 느낌이었어요. 며칠 동안 아무것도 할 수 없을 정도로."

 

그렇게 두세 달을 더 참다 도저히 안 되겠다는 마음에 전민주는 반려견의 입양을 결정하게 했다. 그렇게 작은 고양이와의 인연으로 지금의 원두를 만났다.

 

"그 당시 많이 힘들었던 시기였는데 원두가 오고 나서 숨통이 트이는 느낌이었어요. 사람들도 표정부터 달라졌다고 하더라고요. 처음 만났을 때부터 지금까지 원두 덕분에 정말 매일매일 행복해요. 가끔 힘든 일이 있어도 원두를 보면 그게 잊히는 느낌이에요. 저한테 힘이 많이 되어주는 존재죠."

 

전혀 예기치 않았던 우연에서 시작된 만남이었지만, 둘의 모습은 마치 이미 오래전부터 정해져있던 인연으로 보이기에 충분했다.

 

◇ 전민주는 분리불안?

 

전민주는 커다란 가방 하나 가득 원두의 간식을 준비해왔다. 간식이 거기 있다는 걸 아는지 원두도 코를 들이민 채 연신 킁킁거리며 냄새를 맡았다.

 

"식탐이 정말 강해서 부스럭 소리만 나면 그쪽으로 가요. 겁은 많은데 먹을 것만 주면 금세 스스럼없이 안기기도 해요."

 

인터뷰 중간중간 혹시 원두가 지루할까 간식을 먹이던 전민주는 제품 홍보라도 하듯 새로 산 간식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취미가 "원두 물건 쇼핑"이라고 할 정도로 틈만 나면 인터넷 쇼핑몰을 기웃거린다는 그녀는 반려동물용품에 관심이 많아 보였다.

 

 

 

"제 꺼는 이렇게 안 사죠(웃음). 제 물건은 비싸면 한참 고민해요. 그런데 원두가 쓸 거면 고민 안 해요. 우리 원두가 쓸 거니까요."

 

사실 원두는 전용 SNS까지 있을 정도로 칸의 팬들 사이에서는 인기스타다. 원두의 사진을 독촉하는 열성팬들까지 있을 정도다.

 

"팬 분들도 원두를 많이 예뻐해 주세요. (칸의 다른 멤버인) 유나에게는 유나 영양제를 보내주시는데 저한테는 원두 간식을 보내주셔요(웃음). 저를 보고도 원두 안부 먼저 물으실 때도 있어요. 감사한 일이죠."

 

스케줄이 있을 때 원두가 함께 갈 수 있는 곳이라면 되도록 같이 다니려고 한다는 전민주. 이유는 분리불안 때문이란다.

 

보호자와 떨어지면 분리불안 증상을 보이는 강아지들은 종종 있는데 이쪽은 반대였다. 보호자인 전민주가 원두와 떨어지면 분리불안 증상을 보인다는 것이었다.

 

함께 할 수 없는 스케줄이 있을 때에는 원두를 잠시 부모님 댁에 맡기는데, 일하는 중간중간에도 원두 생각을 떨칠 수가 없단다.

 

잠깐 보기에도 만 점짜리 보호자로 보이는 전민주에게 스스로를 몇 점짜리 보호자라고 생각하냐고 묻자 "90점"이라고 대답했다.

 

 

 

"제 입으로 얘기하기는 웃기긴 한데 주위에서 그렇게들 말씀하셔요. 원두 편하라고 좋은 자리 내어주고 저는 서 있고(웃음). 뭐든지 원두 위주로 하고 저는 그다음이니까요. 물론 저는 그게 당연하다고 생각해요."

 

올여름 짧은 휴가를 얻었다는 전민주는 여름휴가도 원두와 함께 애견 펜션으로 다녀왔다. 꿀같은 휴식이지만 그 시간도 온전히 원두에게 선물한 셈이다.

 

◇ 그들이 함께 걸어갈 길 

 

인터뷰 내내 밝고 웃는 유쾌한 전민주는 반려동물이라는 생명 앞에서는 사뭇 진지해졌다. 

 

틈만 나면 유기견 어플을 확인하곤 한다는 그녀는 기회가 되면 유기견 봉사활동에도 꼭 참여하고 싶다는 마음을 내비치기도 했다.

 

"동물 관련 영상을 일부러라도 찾아보는 편인데 안타까운 아이들이 정말 많더라고요. 지금 당장은 제가 데리고 와서 케어해 줄 능력이 되지 못하니까 봉사라도 하고 싶어요. 나중에 여건이 되면 정말 많은 강아지들을 지켜주고 싶어요."

 

 

 

함께 붙어있는 지금도 어떻게 하면 원두가 더 행복할까 고민이라는 전민주.

 

그녀는 "초능력이 생긴다면 동물과 대화할 수 있는 능력이 생겼으면 좋겠어요. 원두한테 뭘 하고 싶은지 묻고 싶어요. 원두가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오로지 원두가 행복한 시간을 보내게 해주고 싶어요."라며 웃었다.

 

하반기 앨범 작업을 하며 컴백을 준비 중인 전민주는 이제부터가 시작이라며 의지를 다졌다.

 

든든한 보호자의 품에서 금세 잠이 든 원두와 그런 원두를 바라보며 흐뭇한 미소를 짓는 전민주.

 

앞으로 그녀가 원두와 함께 걸어갈 길이 그녀의 웃음만큼이나 아름다운 꽃길이길 기대해본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