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목욕 중인 오리에게 다가간 강아지의 돌발행동.."목 좀 축입시다~"

ⓒ노트펫
사진=심은혜 님 제공(이하)

 

[노트펫] 목욕 중인 오리에게 다가간 강아지의 돌발행동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최근 반려견 '심쿵이'의 보호자 은혜 씨는 SNS에 "심쿵이"라는 설명과 함께 한 편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여유롭게 목욕 중인 오리의 모습이 담겼다.

 

물이 찬 대야에 들어가 있는 오리를 바라보던 심쿵이.

 

무언가에 홀리기라도 한 듯 다가가더니 갑자기 오리의 목욕물을 마시기 시작하는데.

 

ⓒ노트펫
"나 심쿵쓰~2살인디!"

 

물맛이 좋은지 계속해 물을 마시며 목을 축이고 있다. 

 

뜬금없는 상황에 당황한 듯한 오리는 얼마 지나지 않아 심쿵이를 따라 물을 한 입 맛보는 모습이다. 

 

해당 영상을 접한 사람들은 "오리 인형인 줄 알았는데 진짜 오리였다니..", "오리도 마지막에 같이 물 먹는 게 킬링 포인트네요", "오리둥절", "목욕 후 자동건조 시스템 작동 중인 댕댕이"라며 유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노트펫
"나란 갱얼쥐…… 숨만 쉬어도 너무 귀여워서 심쿵!"

 

"오리의 수영 연습을 위해 대야에 물을 받은 후 오리를 넣어줬다"는 은혜 씨.

 

"그런데 심쿵이가 오더니 목욕물을 뻇어 먹기 시작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심쿵이와 오리는 한 번도 싸운 적이 없고, 평소에는 심쿵이가 오히려 오리를 귀찮아하는 편"이라며 "아마 저 때는 심쿵이가 단순히 목이 말라 물을 뺏어 먹은 것 같은데 그 모습이 귀여웠다"고 덧붙였다.

 

ⓒ노트펫
언제 어디서나 24시간 작동 중인 심쿵CCTV~

 

목욕물 드링킹의 주인공 심쿵이는 2살 된 믹스견 왕자님으로, 세상 온순하고 착한 천사 같은 댕댕이라고.

 

은혜 씨가 오리를 직접 부화시킬 때 그 모습을 숨죽이며 함께 지켜봐 줬단다.

 

ⓒ노트펫
"우리 가족 평생 꽃길만 걷개!"

  

오리도 심쿵이의 선한 마음을 아는 건지, 부화하고 나오자마자 마치 엄마를 쫓아다니듯 심쿵이를 따라다녔는데.

 

은혜 씨는 "쿵아, 오리야, 건강하게 오래오래 살자"라고 인사를 전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