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아빠 집사 뭐 하는지 궁금했던 아깽이의 까치발.."아빠 뭐하냐옹?"

ⓒ노트펫
사진=ⓒInstagram/youandyuumi(이하)

 

[노트펫] 아빠 집사의 일거수일투족이 알고 싶은 고양이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엄마 미소를 자아내고 있다.

 

최근 반려묘 '유미'의 보호자 아현 씨는 SNS에 "아빠냥 뭐하냐옹"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노트펫
"유미는 까까가 먹고시푼데……"

 

공개된 사진 속에는 아빠 집사와 유미의 모습이 담겼다.

 

테이블에 앉아 있는 아빠 집사의 곁에 꼭 붙어있는 유미.

 

뭐가 그리 궁금한지 짧은 다리로 까치발까지 서서 아빠 집사를 지켜보고 있다.

 

 

잠시도 아빠 집사를 떠나고 싶지 않은 '아빠 껌딱지' 같은 유미의 모습이 더없이 사랑스럽기만 하다.

 

"아버지께서 귀가하신 후 맥주를 한잔 드시는데, 유미가 옆에서 알짱알짱 거리고 있었다"는 아현 씨.

 

ⓒ노트펫
아빠 집사 캣타워로 사용하는 중~

 

"맥주 안주 중에 오징어땅콩이랑 감자칩이 있었는데, 감자칩이 해물맛이라 그런 건지 그냥 호기심이 많아서 그런 건지 계속 옆에서 지켜보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노트펫
"아빠랑 잠시도 떨어지지 않을 고양!"(Feat.아빠 바라기)

 

이어 "유미는 호기심이 많은 편이라 평소 가족들이 무언가를 하면 꼭 가까이 가서 확인하거나 관찰해야 한다"며 "설거지하거나 밥 먹을 때, 티브이 보러 거실에 갈 때나 화장실을 갈 때까지도 꼭 따라와서 지켜보고 있다"고 웃으며 덧붙였다.

 

ⓒ노트펫
개냥이의 정석!

 

유미와 함께 자취 생활을 하던 아현 씨는 최근 사정으로 인해 본가에 들어가 가족들과 함께 지내게 됐다고

  

본가에는 아현 씨와 아현 씨의 오빠가 과거 안쓰러운 마음에 입양한 코숏 길냥이 '희동이'와 '장군이'가 부모님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살고 있었는데.

 

ⓒ노트펫
Q.집사가 침대에서 두 다리 뻗고 잘 수 있는 확률을 구하시오.

 

아현 씨는 "아버지께서 원래 고양이를 좋아하지 않는 분이셨는데, 얼마 전에 유미와 낚싯대로 놀아주고 계신 걸 봤다"며 "다시 자취방으로 돌아가려고 했는데, 아버지께서 유미보고 '니! 그냥 우리 집에서 같이 살자!'라고 말씀하셔서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그렇게 아버지는 유미의 매력에 금세 마음을 빼앗겨버렸단다.

 

ⓒ노트펫
"칭구드라~ 내 일상이 궁금하면 인스타@youandyuumi(클릭), 유튜브@요렇게뭐조(클릭) 방문해라옹"

 

유미는 생후 3개월 된 수컷 샴고양이로, 고양이임에도 물을 싫어하지 않고 애교도 많은 개냥이라고.

 

가족들이 귀가하면 쪼르르 마중을 나오는 건 기본! 다리를 타고 올라오기도 하고 말도 많은 귀여운 수다쟁이란다.

 

ⓒ노트펫
"집사랑 평생 꽃길만 갈 고양!"

 

"고양이인데도 물을 싫어하지 않고, 개냥이 중 탑 오브 탑"이라고 유미를 소개한 아현 씨.

 

"우리 집 개냥이 유미, 이대로 쭉 복슬복슬하게 커다오. 사랑해!"라고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2021/03/03 19:00:57
    유미 너무 귀엽네요ㅜㅜ

    답글 4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