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까아암짝 놀랐네!!!"..전방 주시하다 입 떡 벌어지게 놀란 댕댕이

ⓒ노트펫
사진=YouTube/나는코미다(이하)

 

[노트펫] 입이 떡 벌어질 정도로 깜짝 놀란 듯한 강아지의 모습이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최근 반려견 '코미'의 보호자 효주 씨는 SNS에 "까아암짝 놀랐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노트펫
"마!!! 깜빡이 좀 키고 들어온나!!!!!!"

 

공개된 사진 속에는 큰 충격을 받은 듯한 코미의 모습이 담겼다.

 

효주 씨 품에 안겨 전방을 주시하고 있는 코미. 무언가를 보고 깜짝 놀란 듯 그야말로 입이 떡 벌어진 모습이다.

 

흰자위가 보일 정도로 크게 뜬 눈과 표정까지 그야말로 온몸으로 충격을 표현하고 있는데. 대체 무엇을 보고 이렇게 놀란 건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노트펫
"어서 와~ 이런 귀요미는 처음이지?"

 

해당 사진은 8천6백 개 이상의 '좋아요'를 받으며 큰 인기를 얻었다.

 

사진을 접한 사람들은 "아니 대체 뭘 봤길래 강아지가 저런 표정을..", "교통법규 준수하는 갱얼쥐가 신호위반 하는 차를 발견한 모습", "놀란 표정도 진짜 사랑스럽네", "진짜 개깜놀! 표정이 살아있네요"라며 귀여운 코미의 모습에 마음을 뺏겼다는 반응을 보였다.

 

ⓒ노트펫
"랜선 이모, 삼촌들~ 나 예뻐해 줘서 고맙고 다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개!"

 

"코미 미용과 간단한 접종을 마치고 집에 가려던 길이었다"는 효주 씨.

 

"출발 전 정차돼있는 차에서 코미의 미용한 모습이 너무 예뻐 사진을 찍고 있었다"며 "그런데 밖에 강아지가 지나가자 코미가 짖었고, 그 모습이 찍히게 됐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노트펫
"나란 갱얼쥐…… 우리 집 귀한 막둥이"

 

이어 "평소 코미는 TV나 길에서 강아지를 보면 같이 놀고 싶어 짖는 편"이라며 "간식 줄 때나 강아지 친구를 만났을 때, 그리고 반가운 사람을 만났을 때도 코미 특유의 표정이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코미는 6살 난 푸들 왕자님으로, 공놀이를 무척 좋아한다고.

 

ⓒ노트펫
"우리 가족 평생 꽃길만 걷개!"

 

효주 씨는 "우리 코미는 낯선 사람을 무서워하지만 친해지면 공을 계속 가져다준다"며 웃었다.

 

이어 "우리 집 복덩이 코미야, 건강하게만 오래 지내줘!"라고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

노트펫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