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산책길에 꼭 '편의점' 들러 집사 지갑 열게 만드는 댕댕이.."이거 사주개!"

ⓒ노트펫
사진=Instagram/mon_chouchou_janggoon(이하)

 

[노트펫] 산책만 나서면 꼭 편의점에 들러 집사의 지갑을 열게 만드는 강아지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최근 반려견 '장군이'의 보호자 주현 씨는 SNS에 "산책 나갔다가 돌아오는 길엔 눈에 보이는 편의점은 다 들러서 집사 돈 쓰게 만들(?)어요ㅋㅋㅋ"라는 글과 함께 한 편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산책을 마치고 집에 돌아가는 길 마트에 들른 장군이의 모습이 담겼다.

 

주현 씨는 "하도 장군이가 들르려고 해서 친해진 편의점은 놀다 나오기도 하는데, 이제 편의점이 아닌 마트도 들르려고 하네요"라고 덧붙였다.

 

산책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던 중 자연스럽게 방향을 틀어버린 장군이. 장군이가 터덜터덜 걸어간 곳은 바로 마트였다.

 

ⓒ노트펫
단골 편의점 순회하느라 바쁜 발걸음~(Feat.어디서나 당당하게 걷기)

 

마트 앞에 턱하고 자리를 잡은 장군이는 능청스러운 미소를 짓더니, 한 걸음도 움직이지 않겠다는 귀여운 시위를 시작했다.

 

결국 주현 씨는 마트 측의 허락을 받고 장군이와 함께 마트에 입장할 수 있었다. 장군이는 마트 직원분의 귀여움을 독차지한 후에야 집으로 향했다고.

 

물론 주현 씨는 오늘도 하는 수 없이 마트에서 지갑을 열어야 했다는데.

 

ⓒ노트펫
"집사야…… 물 떨어졌는데 편의점 안 가니, hoxy?"

 

"장군이가 동네에 단골 편의점이 몇 군데 있다"는 주현 씨.

 

"지금까지 총 두 번의 이사를 했는데, 이사하고 나서도 그 동네에 금세 적응해 집 들어가기 전 편의점에 들르는 게 습관이 돼버렸다"며 "그러다 반경이 넓어져 편의점뿐만 아니라 마트에도 들어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노트펫
"이 구역의 핵인싸견은 바로 나!"

 

장군이가 편의점을 찾게 된 특별한 이유라도 있는지 묻자 "간싣을 얻어먹으려 가는 것 같진 않고, 장군이가 생후 약 5~6개월쯤 됐을 무렵 처음 간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이 장군이를 너무 예뻐해 주고 간식을 준 적이 있다"고 답했다.

 

ⓒ노트펫
"나란 개린이…… 어딜 가든 예쁜 받는 타입"

 

이어 "이후로 그 앞을 지나갈 때마다 아르바이트생이 마중 나오기도 하고, 그래서인지 그 편의점이 아니어도 편의점은 좋은 곳이라 인식된 듯 벌써 7년째 편의점 사랑을 이어오고 있다"며 "그럴 때마다 제가 그냥 얘 데리고 그냥 들어가는 게 죄송해 물이라도 사 들고 나온다"고 웃으며 덧붙였다.

 

ⓒ노트펫
로봇 청소이에 사료 뺏기고 폭풍 오열 중

 

장군이가 편의점 사랑을 이어올 수 있었던 건 편의점 사장님들 덕분이라고.

 

본인 가게를 안다며 예쁘다고 소시지 간식을 주시는 건 기본! 종종 주현 씨가 혼자 방문하면 "장군이는 어디 갔냐", "애는 재워놓고 나왔냐"고 찾으실 정도로 단골 손님 장군이를 유난히 귀여워해 주신다는데.

 

ⓒ노트펫
"내 일상이 궁금하다면 인스타@mon_chouchou_janggoon(클릭), 유튜브'스피츠 장군이(클릭)'로 논너와~"

  

장군이는 8살 난 스피츠 수컷으로, 덩치는 크지만 애교가 많고 아기 같은 귀요미라고. 원하는 게 있으면 의사 표현을 확실하게 하는 똑똑한 아이란다.

 

ⓒ노트펫
"우리 가족 평생 꽃길만 걷개!"

 

"듬직하고 귀엽고 사랑스러운 친구 같은 존재"라고 장군이를 소개한 주현 씨.

 

"장군이가 입이 까탈스러운 편인데 편식하지 않고 주는 대로 좀 잘 먹어줬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쭉 건강하게 함께하고 싶다"는 따뜻한 바람을 전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

노트펫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