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강아지 누나의 고양이 동생 독점 선언 "이 냥이는 제껍니다."

 

[노트펫] 귀여운 동생 고양이를 독점하고 싶었던 강아지는

 

집사가 보는 앞에서 앙증맞은 발로 냥이를 '찜꽁'했다.

 

집사 섬밈 씨는 혼자 자고 있는 고양이 '또록이'를

 

발견하고 조용히 다가가 품에 안았다.

최가은 기자 gan12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

노트펫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