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엄마가 보내주신 고양이 사진 보고 빵 터진 이유..'우리 냥이 아닌데?'

ⓒ노트펫
사진=Instagram/kim_jinme(이하)

 

[노트펫] 엄마가 보내주신 고양이의 사진을 보고 빵 터진 집사의 사연이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최근 반려묘 '별'의 집사 진미 씨는 SNS에 "어머니께서 종종 카톡으로 집동물 사진 보내시는데……"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노트펫

 

공개된 사진 속에는 진미 씨와 어머니가 나눈 메시지가 담겼다.

 

휴대폰에 'F4남매 창조주A'라고 저장된 진미 씨 어머니는 별이의 모습을 찍은 여러 장의 사진을 진미 씨에게 전송했다.

 

A
레고 밟은 냥이의 리얼 반응

 

사진 속에서 별이는 그야말로 스펙타클한 표정을 선보이고 있는 모습이다.

 

평소 남다른 귀여운 외모를 자랑하던 별이. 지민 씨는 '이게 정말 우리 고양이 맞나?' 싶을 정도로 낯선 별이의 모습에 웃음이 터져버리고 말았다는데.

 

ⓒ노트펫
그저 하품 한 번 했을 뿐인데…… 샤우팅 하는 '고음 천재' 등극!

 

해당 사진들은 2천8백 개 이상의 '좋아요'를 받으며 큰 인기를 얻었다.

 

사진을 접한 사람들은 "문지방에 발 찧은 것 같은 표정들", "어머니 사진 실력 대박이시네요. 순간 포착 제대로 하신 듯", "우리 고양이도 사진으로 보면 악마예요. 예쁘게 찍어주고 싶은데...", "진짜 너무 웃기고 너무 귀엽다", "그 와중에 어머니 성함 저장하신 게 너무 재밌어요"라며 유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노트펫
"사실은 이렇게 꽃미모 자랑하는 얼굴 천재다옹~"

 

"가족들이 밖에 있으면 대체로 집에 계시는 어머니에게 동물들이 붙어 있는다"는 진미 씨.

 

"집에 동물들이 많다 보니 어머니께서 수시로 여러 동물들 사진을 보내주신다"며 "그런데 찍어서 골라 보내시는 것도 아니고, 찍은 사진을 그대로 폭탄으로 보내신다"고 설명했다.

 

ⓒ노트펫
"나란 고영희…… 윙크 한 번으로 눈나들 마음을 저격하지"

 

이어 "그 많은 사진들 중 한 마리씩 이상하게 찍혀 있는 걸 제가 발견하곤 하는데, 이번에도 별이가 재밌게 찍힌 모습을 발견했다"며 "우르르 보내지 말고 앵글 구도 적당히 맞춘 이쁜 사진으로 골라서 보내주셨으면 하는 게 저의 마음이다"고 웃으며 덧붙였다.

 

별이는 2015년 1월 27일, 진미 씨가 키우던 고양이에게서 태어난 수컷 믹스냥이다.

 

ⓒ노트펫
이 뽀시래기는 무럭무럭 자라 치명적인 표정 부자가 되는데……

 

별이가 태어난 날은 진미 씨의 생일이기도 하다고. 그렇게 녀석은 마치 '운명'처럼 진미 씨의 품에 오게 됐단다.

 

사실 진미 씨네는 별이를 포함해 다섯 마리의 고양이와 세 마리의 강아지, 그리고 앵무새들과 다른 동물들까지 한 지붕 생활을 하는 '동물 대가족'이다.

 

ⓒ노트펫
댕댕이들 사이에서 독보적인 존재감 뽐내는 중~

 

손님도 자주 오고 동물도 많은 환경에서 태어난 덕분에 별이는 고양이답지 않게 사회성이 유난히 좋은 편으로, 고양이 탈을 쓴 강아지가 아닐까 싶을 정도로 사람을 좋아하는 개냥이라는데.

 

"별이는 진짜 마성의 매력을 가진 요물 같다"며 웃는 진미 씨.

 

ⓒ노트펫
"집사랑 평생 꽃길만 갈 고양!"

 

"가족들에게도 예쁨을 많이 받는 편인데, 가족뿐 아니라 집에 놀러 오는 친구나 지인들도 동물들 중 별이를 제일 좋아한다"며 "장난을 쳐도 화도 안 내는 느긋하고 순한 성격을 가졌다"고 별이의 매력을 자랑했다.

 

이어 "여태 그래왔듯이 앞으로도 건강하게 살아서 병원비 안 들게 해줘!"라고 따뜻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

노트펫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