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무한 반복 재생 부르는 물에 빠진 강아지 표정.."아 내가 수영 안 한다 했지!"

ⓒ노트펫
사진=Instagram/cocker_vory(이하)

 

[노트펫] 무한 반복 재생을 부르는 물에 빠진 강아지의 모습이 공개돼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최근 코커 스패니얼 '보리'의 보호자 채유 씨는 SNS에 "에그머니나 아 내가 수영 안 한다 했지"라는 글과 함께 한 편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강아지용 구명조끼를 입고 있는 보리의 모습이 담겼다.

 

 

한바탕 수영을 마치고 수영장을 빠져나가는 보리.

 

나무 발판 위를 터덜터덜 걸어가다 그만 미끄러지고 마는데.

 

구명조끼 덕분일까, 다행히 물에 둥둥 뜬 보리를 채유 씨는 서둘러 건져 올렸다.

 

다급한 채유 씨의 손길과 달리 정작 물에 빠진 보리는 견생 2회차 다운 침착한 표정을 짓고 있는 모습이다.

 

ⓒ노트펫
"난 아무 생각이 없다 왜냐하면 아무 생각이 없기 때문이다……"

 

해당 영상은 7천8백 개 이상의 '좋아요'를 얻으며 큰 인기를 얻었다. 

 

영상을 접한 사람들은 "진짜 역대급 귀여움이다. 애기 표정 너무 태연한 게 킬링 포인트", "위험한 마약 영상이네요. 무한 반복 중", "물에 빠진 표정 너무 댕청해서 심장 부여잡았어요", "둥실 떠오르는 거 왜 이렇게 귀엽죠?"라며 귀여운 보리의 모습에 마음을 뺏겼다는 반응을 보였다.

 

ⓒ노트펫
"나란 개린이…… 귀여움으로 심장을 저격하지"

 

채유 씨는 "영상 속 배경은 반려견 전용 풀장이 딸린 애견 펜션"이라며 "보리가 평소 겁이 많은데다 수영장을 처음 경험한지라 수영 연습을 시켜주는 과정에서 나름 열심히 도망가다가 생긴 해프닝이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노트펫
모태미견(犬)의 자태란 이런 것.

 

이어 "물에 빠졌을 때는 정말 너무 귀여워서 탄성이 나왔다"며 "물에 빠졌음에도 표정 변화 없이 침착하게 두둥실 떠오르는 모습에 폭소할 수밖에 없었던 기억이다"고 웃으며 덧붙였다.

 

ⓒ노트펫
일단 입에 넣고 보는 타입(Feat.견생사씹고뜯고맛보고즐기개)

 

보리는 7살 난 코카스파니엘 공주님으로, '주인바라기'라 언제나 무릎 위를 고집하는 무릎 강아지다.

 

어렸을 때는 신발, 벽지, 충전기 등 뭐든 일단 박살 내고 보는 천방지축이었지만, 현재는 매우 연륜 있고 무던한 매력을 보여주는 천사란다.

 

ⓒ노트펫
"내 매력에 푹 빠졌다면 인스타@cocker_vory(클릭)를 방문하시개!"

 

물론 먹는 거에 관해선 어릴 때부터 지금까지 항상 한결같은 최고의 재능을 보여주고 있다는데.

 

"우리 보리는 가족들에게 행복 바이러스를 주는 가족들의 보물 같은 존재"라고 소개한 채유 씨.

 

ⓒ노트펫
"우리 가족 평생 꽃길만 걷개!"

 

"보리를 데려온 것이 정말 살면서 가장 잘한 일이라고 생각할 정도"라며 "말도 참 잘 듣고 서로 교감도 잘 되며, 보리가 늘 고맙고 너무나 소중하다"고 보리를 향한 진한 애정을 표현했다.

 

이어 "보리야, 간식은 하루에 두 번만 먹자! 보채지 말아 줄래?"라고 따뜻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09홍홍 2020/04/10 18:41:40
    저 수영장은 홍성에 있는 거기 같네요~ 날씨도 풀렸으니 나도 한번 가야겠다^^

    답글 2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