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나가고 싶은 강아지와 문지기 냥이의 숨 막히는 눈치게임.."쫀 거 아니개"

 

[노트펫] 마음이 상할까 하여 혹은 낯설어서 친하지 않은 이에게 부탁하는 것을 어렵게 느끼는 이들이 있을 것이다.

 

이건 반려동물들 사이에서도 종종 일어나는 일이다.

 

집사인 성미 씨와 가족이 된지 얼마 안 된 강아지 '띠오'는 먼저 자리를 잡고 있던 냥이 '일오'와 '구오'를 조금 어렵게 생각했다고 한다.

 

"힝구. 이때만 해도 냥이들이 어색했다구요.."

 

아침 일찍 눈을 뜬 띠오는 거실로 나가고 싶어 방문 앞에 섰다. 하지만 그곳에는 둘째 냥이 일오가 자리를 잡고 있었고 띠오는 큰 고민에 빠졌다.

 

나가고는 싶은데 비키라고 말하기는 어렵고 한참을 고민하던 띠오는 일오와 눈치게임에 돌입했다.

 

단호한 표정으로 문을 지키는 일오와 눈치를 보는 띠오.

 

빤히 쳐다보다가 잠깐 한눈을 판 사이 문 밖으로 나가려던 띠오는 바로 걸려서 그 자리에 멈춰서고 만다.

 

"요렇게 하면 나갈 수 있지 않을까.."

 

마음처럼 쉽지 않은 눈치게임에 띠오는 낑낑거리기도 하고 일오와 성미 씨를 번갈아 쳐다보며 나가고 싶다는 것을 어필하기도 했다.

 

하지만 문지기 냥이 일오는 털끝하나 움직이지 않고. 결국 띠오는 시선을 피했다.

 

"뿌엥.. 못 나가겠어요.."

 

[성미 씨 : 사진에는 나오지 않았는데 한참 저러다가 결국은 나가는데 성공했어요. 아직 일오와 띠오가 서먹할 때라 비켜달라고 말하기 어려웠나봐요.]

 

매일 눈치를 볼 정도로 서먹하더니 지금은 많이 편해졌는지 띠오가 일오와 구오 뒤를 졸졸 쫓아다닌다고 한다. 물론 고양이들은 귀찮아하지만.

 

얼마나 냥이들이 좋았으면 띠오는 일오와 구오가 고양이 화장실을 사용하는 것을 보고 그대로 이용을 했단다.

 

"지금은 많이 친해졌띠오!"

 

[성미 씨 : 처음에 그 모습을 보고 너무 신기했어요. 지금은 고양이들이 불편해할 것 같아 배변 훈련 중이에요.]

 

띠오는 성미 씨가 유기동물보호소에서 데려온 아이다.

 

원래는 다른 강아지를 보고 방문을 했는데 그 아이는 품종견에 작고 어려 분양을 희망하는 분들이 많았다고.

 

그런 성미 씨의 눈에 들어온 것은 철장 안을 가득 채운 20~30마리의 다른 강아지들이었다.

 

"가족이 생겨서 너무 좋아요~"

 

그 중에서도 유독 눈에 띄었던 띠오. 얌전하게 성미 씨를 쳐다보고 있는 모습에 계속 눈길이 가 데려오게 됐단다.

 

[성미 씨 : 얼마나 얌전한지 데려오고 3일 간 소리를 안내서 성대 수술을 했나 걱정을 했어요. 다행히 아니더라고요.]

 

띠오는 몸속에 칩이 있음에도 인식이 되지 않아 3개월 넘게 보호소에 있었다고 한다.

 

앉아, 손도 할 줄 아는 것을 보면 전 주인이 훈련도 시켰던 것 같은데 찾으러 오지 않은 것을 보면 유기인가 싶기도 했다고.

 

"앞으로 절대로 떨어지지 않을 거예요!"

 

[성미 씨 : 한 번 주인을 잃은 경험이 있어서 그런지 띠오는 사람 옆에 딱 붙어 있으려고 해요. 그래서 혼자 자고 쉬는 법을 훈련하고 있어요.]

 

그렇게 성미 씨의 사랑과 관심을 받으며 새로운 집에 적응을 하게 된 띠오는 밥도 잘 먹고 공을 던져주면 물어오는 발랄한 멍멍이로 자라고 있단다.

 

[성미 씨 : 생각보다 지자체에서 유기견 입양에 따른 혜택을 많이 주더라고요. 진료비 할인이나 병원비 지원 같은. 덕분에 부담이 덜 했어요.]

 

함께 살고 있는 고양이 일오와 구오 역시 특별한 사연으로 한 가족이 됐다고 한다.

 

띠오의 롤모델이 된 첫째 구오와 둘째 일오.

 

성미 씨의 첫 반려묘인 구오는 귀가 잘 들리지 않는 아이란다.

 

고양이를 입양하려고 알아보던 중 만나게 된 구오가 계속 눈에 밟혔던 성미 씨는 결국 품게 됐다고.

 

언제나 어디서나 느긋해보이는 첫째 구오.

 

[성미 씨 : 시끄러운 소리가 안 들려서 그런지 잠도 잘 자고 스트레스도 적은 것 같아요. 어떻게 보면 귀가 안 들리는 게 좋은 쪽으로 작용한 것 같아요.]

 

구오가 캣초딩 시절 머리부터 발끝까지 깨무는 바람에 3개월 간 잠을 제대로 못 잤다는 성미 씨.

 

깨물던 버릇은 일오가 오면서 완전히 없어졌다고 한다. 지금은 3살이 넘어서 그런지 제법 의젓하게 첫째 노릇을 한다고.

 

함께 노느라 시간 가는 줄 모르는 냥이들.

 

중고 거래 사이트에 물건을 사러 들어갔다가 일오를 판매하는 글을 본 성미 씨는 그냥 둘 수 없어 둘째 입양을 결심하게 됐단다.

 

[성미 씨 : 처음에 데려오고 냄새가 너무 심하게 나서 목욕을 시켰는데 씻기고 씻겨도 계속 구정물이 나와 당황했어요.]

 

무던해서 두루두루 잘 지내는 성격 좋은 일오.

 

이렇게 각자의 사연을 가지고 가족이 된 아이들은 현재 무던하게 잘 지내고 있다고 한다.

 

잠을 자는 것도 애교를 부리는 것도 성미 씨 옆에서 하는 것을 더 좋아하다 보니 함께 사는 여동생이 매일 왕따 당하는 기분이 든다고 할 정도라고.

 

"우리 가족의 일상이 궁금하다면 '@lovely_oh.oh.oh(클릭)'로 오띠오!"

 

성미 씨는 "구오, 일오, 띠오. 엄마한테 와줘서 너무너무 고마워"라며 "우리 잘 먹고 잘 살자"라고 따뜻한 바람을 전했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ᏚᎬᎾNᏩᎷᏆ 2020/01/28 18:29:07
    우리 쓰리오들!!! 출세했네

    답글 7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