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놀아달라는 동생이 귀찮은 언니 고양이..바람을 가르는 분노의 질주

 

[노트펫] 막내인 '베니'가 아무리 매달리고, 등에 올라타고,

 

귀찮게 해도 다 받아준다는 첫째 '차미'

 

이런 보살냥이 차미도 동생을 귀찮아할 때가 있다.

 

베니는 차미가 너무 좋은 나머지 쉴 틈도 주지 않고

 

달라붙는다고. 이에 차미는 화를 내는 대신

 

캣휠 위로 올라가 분노의 질주를 한단다.

최가은 기자 gan12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