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난 뭔가 달라 달라"..장난감 목에 걸고 캣워크 선보인 고양이

 

[노트펫] 도도하고 시크한 모습 때문에 빈틈을 찾아볼 수 없을 것 같아 보이는 고양이들.

 

하지만 사실은 빙구미 넘치는 엉뚱한 매력으로 집사의 마음을 들었다 놨다 한다.

 

최근 은수 씨 역시 반려묘 '뚜뚜'의 엉뚱한 행동으로 웃음을 참을 수 없었다고 하는데.

 

"내 매력에 빠질 준비가 됐냐옹?"

 

모두가 잠든 새벽, 은수 씨는 달그닥 거리는 소리에 잠에서 깼다.

 

처음에는 뚜뚜가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소리인가 싶었지만 평소와는 다른 소리에 내다보게 됐다고.

 

소리가 나는 곳을 본 은수 씨는 그만 폭소를 하고 말았다.

 

 

뚜뚜가 고양이 장난감인 디스크볼을 목에 낀 채 다니고 있었기 때문이다.

 

실수로 들어간 거라면 몸부림을 치면서 빼내려고 애를 썼을 텐데 뚜뚜는 일부러 목에 걸었는지 도도한 걸음걸이로 거실을 활보하고 다녔다.

 

그 모습이 꼭 런웨이를 걷는 모델 같다.

 

[은수 씨 : 좀 당황스럽긴 했지만 평소에도 자주 저러고 다니거든요. 장난감 뿐 아니라 휴지통 뚜껑도 쓰고 다니고 그래요.]

 

"다르다는 건 특별한 거다옹!"

 

엉뚱함이 매력 포인트인 뚜뚜는 곧 2살이 되는 고양이다.

 

뚜뚜를 처음 본 곳은 은수 씨 가족이 전에 살던 아파트 주차장이었다.

 

누군가의 관리를 받은 것처럼 깨끗한 털 상태, 사람들에게 경계심이 없는 것을 보고 은수 씨 가족은 뚜뚜가 집사가 있는 냥이라고 생각했다.

 

"지금 가족과 등 따시고 배부른 하루를 살고 있다냥~"

 

위험한 상황에 놓이지 않도록 하기 위해 집에서 임시 보호를 하며 단지 내에 방송을 했지만 끝내 뚜뚜의 집사는 나타나지 않았다고 한다.

 

그렇게 은수 씨의 가족이 된 뚜뚜는 고집 세고 자기주장이 강한 냥이로 커가고 있단다.

 

집사의 말은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릴 것 같지만 그래도 '앉아'와 '기다려' 정도는 완벽하게 해낸다고.

 

처음에는 고양이를 무서워하던 은수 씨의 어머니도 지금은 뚜뚜의 매력에 푹 빠져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단다.

 

[은수 씨 : 뚜뚜의 특기가 문을 열고 다니는 거거든요. 그것 때문에 난감했어요.]

 

"늘어나라 몸~ 몸~ 문 여는 것 쯤은 아무 것도 아니다옹!"

 

혼자 만의 시간을 보내고 싶거나 화장실에서 볼 일을 보기 위해 문을 닫아 놓으면 득달같이 달려와 열어버린다는 뚜뚜.

 

원리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어서 실패를 하는 일이 거의 없단다.

 

그런 뚜뚜 앞에서 사생활을 포기한 은수 씨는 그 뒤로 문을 활짝 열어놓고 생활을 한다고.

 

[은수 씨 : 처음부터 함께 했던 건 아니지만 지금은 저에게 있어서 떼려야 뗄 수 없는 사랑스러운 가족이죠.]

 

"온 가족의 마음을 사로잡은 반전 매력의 소유자! 나다옹~"

 

뚜뚜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냐는 질문에 하고 싶은 말도 많지만 물어 보고 싶은 것, 궁금한 것이 더 많다는 은수 씨.

 

은수 씨는 "부족한 것, 바라는 것들을 다 채워주고 싶은데 못 알아듣는 바람에 못 해주는 것 같아 속상해요"라며 "무엇보다 지금 행복한 지 너무 궁금하네요"라고 말했다.

 

"나의 일상이 궁금하다면 '@dduddung_s(클릭)'로 놀러오라옹!"

 

이어 "말을 잘 들으면 더 좋겠지만 그냥 오래오래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만 자라줬으면 좋겠어요"라며 "그리고 뚜뚜가 매일 매일이 행복했으면 좋겠네요"라고 덧붙였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