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놀아달라는 '찡찡이' 동생이 귀찮았던 언니냥이의 폭풍 질주

 

[노트펫] 평소 동생을 잘 챙겨주고, 잘 놀아주는 첫째도 가끔은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하다.

 

하지만 첫째를 너무 좋아하는 동생들은 숨 돌릴 틈도 주지 않고 계속 졸졸 쫓아다니는데.

 

막내인 '베니'가 아무리 매달리고, 등에 올라타고, 귀찮게 해도 다 받아준다는 첫째 '차미' 이런 보살냥이 차미도 동생을 귀찮아할 때가 있다.

 

"내가 첫째라면 공감 갈 만한 이야기를 들려주겠다옹~"

 

말로 할 때 들어주면 참 좋으련만 베니는 차미가 너무 좋은 나머지 쉴 틈도 주지 않고 달라붙는다고.

 

이에 차미는 베니를 때리거나 화를 내는 대신 캣휠 위로 올라가 분노의 질주를 한단다.

 

 

[오리 씨 : 평소에도 귀찮으면 캣휠을 타는데 이날은 어지간히 귀찮았는지 좀 격하게 달리더라고요.]

 

차미는 집사인 오리 씨의 첫 반려묘다. 이후 둘째 '복주', 셋째 베니와 함께 할 수 있었던 것도 다 차미 덕분이라는데.

 

지인 분을 통해 만나게 된 차미는 아깽이 시절 엄마를 잃고 혼자 울고 있었던 길냥이였다.

 

"뽀시래기 시절 나! 차미다옹. 집사를 잘 만나서 다행이다옹~"

 

'고양이와 함께 살고 싶다'라는 생각은 늘 가지고 있었지만 항상 자신이 부족한 것 같아 망설여 왔다는 오리 씨.

 

[오리 씨 : 지인 분이 사진을 보여준 뒤로 일주일 내내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더라고요. 그래서 결국 집으로 들이게 됐답니다.]

 

그렇게 가족이 된 차미는 집사인 오리 씨의 껌딱지란다.

 

"나의 애교는 집사 한정이다옹!"

 

정성스럽게 오리 씨를 핥아주거나, 얼굴을 부비거나, 만져달라고 배를 보이는 등 무한한 애정공세를 펼친다는데.

 

이럴 때 보면 영락없는 개냥이지만 알고 보면 낯선 사람을 무척 경계하는 예민보스라고.

 

사람들에게 쉽게 마음을 내주지 않는 철벽 냥이 차미는 그래도 동생 냥이들에게는 한없이 자상하단다.

 

"내 옆에 있는 냥이가 둘째 복주다옹!"

 

함께 지내던 동생 냥이가 무지개다리를 건넌 뒤로 식음을 전폐하고 슬퍼할 정도로 정도 많은 냥이라고 한다.

 

[오리 씨 : 차미가 너무 힘들어 해서 데리고 온 게 복주예요. 물론 원래 있던 아이 만큼 친해지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사이좋게 잘 지내고 있어요.]

 

"복주는 우리 집에서 자발적 아싸를 맡고 있는 카리스마 냥이다옹~"

 

사실은 복주를 끝으로 가족을 늘이지 않으려고 했지만 오리 씨는 베니를 품을 수밖에 없었단다.

 

올해 9월 안구가 돌출된 채 무리에서 떨어져 울고 있는 베니를 본 오리 씨는 집으로 데려와 지극정성으로 돌봤다.

 

몸 상태가 좋아지면 입양을 보내려고 했지만 한 쪽 눈이 실명이 되서 그런지 입양이 어려웠고 그렇게 가족으로 남게 됐다.

 

"내 막냇동생 베니다옹! 요 사고뭉치는 맨날 나만 졸졸 따라다닌다옹~"

 

[오리 씨 : 처음에는 애교쟁이로만 알았는데 몸이 좀 괜찮아지니까 블라인드, 화분 등 안 가리고 다 때려 부수고 있어요.]

 

상상을 초월하는 체력과 파괴력으로 집 안을 휘젓고 다닌다는 베니는 심심할 때마다 차미와 복주에게 시비를 거는 냥아치로 성장했다.

 

"가끔은 엄청 귀찮지만 그래도 베니는 예쁜 내 동생이다옹!"

 

그래도 마냥 화내고 미워할 수는 없는 게 잘 때는 꼭 옆에 와 정성스러운 꾹꾹이와 골골송을 불러준단다.

 

이런 매력을 차미도 아는지 아무리 베니가 귀찮게 굴어도 참고 잘 챙겨준다고.

 

"우리의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chabokve_s(클릭)'로 놀러오라옹!"

 

냥이들에게 꼭 전하고 싶은 말이 있냐는 질문에 오리 씨는 "딱 한마디면 될 것 같다"고 했다.

 

오리 씨는 "아프지 말고 오래 행복하자"라고 말하며 냥이들을 향한 따뜻한 바람을 전했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