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아가 질투하던 강아지, 같이 눕혀주자 미소 활짝.."나도 예뻐해 주개!"

사진=백새미나 씨 제공(이하).

 

[노트펫] 언니의 관심을 독차지한 아가를 질투하던 강아지가 그 옆에 같이 눕혀주자 활짝 미소를 지은 모습이 SNS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질투쟁이. 조카 예뻐해 주는 모습 보고 질투가 너무 심해 같이 눕혀줬더니 암전하네요"라는 글과 함께 게재된 사진 속에는 사이좋게 베개를 베고 누워 있는 아기와 강아지의 모습이 담겼다.

 

예쁜 애 옆에 예쁜 애~

 

알콩달콩 한 이불을 덮고 나란히 누워 카메라를 응시하는 아기와 강아지.

 

'강아지+아기=진리'라는 공식처럼 보기만 해도 마음이 훈훈해지는 투샷이다.

 

천사 같은 아기의 모습과 마치 활짝 미소를 지은 듯한 강아지의 표정이 특히 시선을 끈다.

 

해당 사진을 접한 사람들은 "천사 둘이 모여있네요", "강아지도 귀엽고, 아가는 또 왜 이렇게 귀여운 거죠?", "이게 무슨 아름다운 조합인가요", "아… 심장 아픈 귀여움"이라며 귀여운 둘의 모습에 마음을 뺏겼다는 반응이다.

 

"아가 집사 내가 지켜줄개!"(Feat.째려보는거아님주의)

 

사진 속 강아지 '캔디'의 언니 새미나 씨는 "캔디는 저희 엄마의 반려견으로, 조카가 엄마 집에 잠시 놀러 왔을 때 찍은 사진"이라며 "평소엔 가까이 오지도 못하게 하는데, 자고 일어나 이불을 개기 전에 잠깐 찍고 다시 떨어트려놓았다"고 말했다.

 

새미나 씨에 따르면 조카와 캔디는 같이 살지는 않지만 자주 만나는 사이라고.

 

조카가 워낙 어리다 보니 아직 캔디는 조카와 함께 하지 못하고, 멀리서 냄새만 맡는 '가까이하기엔 먼 사이'로 지내왔단다.

 

최근 엄마의 집을 찾은 새미나 씨.

 

평소 새미나 씨를 유독 좋아하던 캔디는 언니의 방문에 신이 나 뒤를 졸졸 따라다니며 애정 공세를 펼쳤단다.

 

"언니~ 캔디 견생 원픽은 언니인 거 알지?"

 

캔디를 충분히 예뻐해 준 새미나 씨는 마침 집에 와 있던 조카에게 다가갔고,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만큼 예쁜 조카를 보느라 시간 가는 줄 몰랐다는데.

 

일편단심 언니만 바라봤건만 언니의 관심이 아기에게 향하자 캔디의 질투는 그만 폭발해버렸다.

 

새미나 씨는 "캔디는 저를 워낙 좋아해서 엄마보다 저를 더 따를 정도"라며 "그런 제가 조카만 만져주니까 자기를 만지라고 제품에 막 파고들더니 팔로 계속 툭툭 치며 다리에 드러누웠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왜 그래 왜! 왜 질투해!' 하면서 '너도 누워 이뻐해 줄게' 하고 눕혔는데, 만족스럽다는 듯이 쳐다보길래 그 모습이 웃겨서 사진으로 남기게 됐다"고 덧붙였다.

 

"나란 개린이...... 질투의 눈물 좀 흘려봤지"

 

또한 아기와 비교했을 때 캔디가 유난히 커 보이는 탓에 "소형견인 포메가 왜 이렇게 커보이냐"는 사람들의 질문에는 "합성 같다는 말이 많았는데, 사진이 저렇게 나온 거지 캔디는 핵큰 포메가 아니라 정말 작다"고 웃으며 답했다.

 

캔디는 생후 1년 반 된 포메라니안 공주님으로, 외로워도 슬퍼도 울지 않아 생긴 새미나 씨 엄마의 애칭 캔디를 그대로 따와 이름 지었단다.

 

"우리 가족 평생 꽃길만 걷개!"

 

"성격이 워낙 착해 간식을 뺏겨도 짖지 않고, 다가와서 하나 더 달라고 쳐다만 본다"며 캔디를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은 새미나 씨.


"캔디가 이제 엄마가 되는데 태어날 아기도 캔디도 모두 건강하게 언니랑 엄마랑 오래오래 함께했으면 좋겠다"며 "캔디, 사랑해! 그리고 우리 조카 최하온 사랑해!"라고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