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댕댕이 살찌는 계절이 돌아왔다..겨울철 마약 간식 '고구마' 주의보

사진=Instagram/ms_b09(이하)

 

[노트펫] 겨울철 간식하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고구마'인데요.

 

사람에게 달달하고 맛있는 고구마는 강아지에게도 역시 좋은 간식입니다.

 

고구마는 비타민 A가 풍부해 반려견의 털, 피부, 눈, 근육 등에 좋으며, 섬유, 비타민 C, 비타민 B6, 포타시움, 철 등 수많은 필수 영양소들도 함유돼 있어 안심하고 급여할 수 있는데요.

 

또한 겨울이면 고구마를 너무 먹어 살이 쪄 동물병원을 찾는 강아지들이 많다는 썰이 인터넷상에서 돌아다닐 정도로, 고구마는 명실상부한 강아지의 겨울철 최애 간식 중 하나입니다.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전국 대부분 지역의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며, 차가워진 공기가 겨울이 왔음을 실감하게 하고 있는 요즈음.

 

누구보다 기쁜 마음으로 겨울을 맞이하는 강아지의 모습이 공개돼 엄마 미소를 자아내고 있습니다.

 

최근 한 온라인 반려동물 커뮤니티에 "이 고구마들 다 제꺼인가요?(희번득)"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이 게재됐는데요.

 

게재된 사진 속에는 식탁에 놓인 고구마를 바라보며 군침을 삼키고 있는 강아지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지금 흐르는 건 침이 아니라 진짜 개린이의 숨겨진 눈물……"

 

노랗게 잘 익은 고구마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강아지.

 

먹음직스러운 비주얼에 혀까지 빼꼼 내밀며 입맛을 다시고 있는데요.

 

냄새를 맡더니 동그랗게 커진 눈과 갈 곳을 잃은 앞발이 고구마를 먹고 싶은 강아지의 애타는 마음을 대신 표현해주고 있습니다.

 

"어맛! 이건 먹어야 해~ 눈이 커지는 이 맛!!!"

 

해당 사진을 접한 사람들은 "세상 고구마 다 주고 싶다", "바로 앞에 있는데 안 먹고 참다니 진짜 착하다", "저 정도 귀여우면 줘야 하는 거 아닐까요", "고구마가 잘못했네"라며 귀여운 강아지의 모습에 절로 웃음이 나온다는 반응입니다.

 

사진 속 강아지 '메시'의 보호자 다혜 씨는 "메시가 평소 고구마를 정말 좋아해서, 집에서 고구마 맛탕을 만들었더니 탐내고 있는 모습"이라며 "평소에는 식탁에 고개만 올리고 찡찡대는데, 고구마처럼 너무 먹고 싶은 건 흥분하곤 한다"고 말했습니다.

 

"뭣이! 벌써 고구마의 계절이 돌아왔다구?"#견생10년차#날키운건8할이고구마

 

이어 "고구마를 엄청 좋아하는데도 그릇에 있거나 식탁 위에 있는 건 안 먹는 아이라 그냥 보고만 있었다"며 "그 모습이 너무 귀엽고 착해서 사진으로 남기게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고구마를 달라고 애타는 눈망울로 애교를 부리는 메시의 모습에 결국 다혜 씨는 양념 없이 따로 찐 고구마를 간식으로 줬다고 하네요.

 

"고구마…… 겨울이 내게 허락한 유일한 마약"

 

메시는 푸들 공주님으로, 베이비 페이스를 자랑하지만, 곧 11살이 되는 '개르신'이라는데요.

 

평소에는 까칠하지만 필요할 때에는 세상 귀여운 척을 하는 성격이랍니다.

  

과일 포장지를 뒤집어써도 화보가 되는 미모 클라스~

 

"너무 사람 같은 성격이라, 견생 2회차가 아닐까 싶은 느낌을 하루에 백 번 정도 받는다"며 웃는 다혜 씨.

 

"앞으로도 메시와 시끌벅적한 추억을 쌓으며 오래도록 함께하고 싶다"는 따뜻한 바람을 전했습니다.

 

"내 매력에 푹 빠졌다면 인스타@ms_b09(클릭)를 방문하시개!"

 

(※고구마가 아무리 맛있고 안전한 간식이어도 과도한 급여는 지양해야 하며, 당뇨병이 있는 강아지는 수의사와 상의 후 급여해야 합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 2019/12/07 16:47:34
    아웅 커여워

    답글 3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