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숨숨집 아닌 소화기 받침대 선택한 고양이.."여기가 딱 좋다옹!"

 

[노트펫] 여기 의외의 물건을 집으로 선택한 아기 냥이가 있다.

 

고양이는 작은 몸을 소화기 받침대에 쏙 넣고

 

말똥말똥한 눈으로 집사를 쳐다보고 있다.

 

짧은 다리를 보니 들어가기 위해 꽤나 애를

 

썼을 것만 같은데. 오히려 힘을 들여 쟁취했다는

 

생각 때문인지 고양이의 표정은 무척 당당해 보인다.

최가은 기자 gan12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