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그거 내 건데"..밥 안 먹는 댕댕이 밥 먹이는 법

사진=Instagram@santa_songg(이하)

 

[노트펫] 밥 안 먹는 댕댕이에게 밥을 먹일 수 있는 꿀팁이 공개됐다.

 

최근 한 온라인 반려동물 커뮤니티에 "밥 안 먹는 댕댕이 밥 먹이는 법"이라는 글과 함께 한 편의 영상이 게재됐다.

 

게재된 영상 속에는 인형에게 '밥그릇을 빼앗길까 봐' 전전긍긍하는 강아지의 모습이 담겼다.

 

 

밥그릇에 고개를 푹 박고 있는 분홍색 인형.

 

느닷없이 밥그릇을 뺏긴 밥그릇의 주인인 강아지는 그 모습이 여간 탐탁지 않은데.

 

결국 질투심이 폭발해버린 강아지가 행동에 나섰다!

 

강아지는 인형을 물어서 끌어낸 후, 다시 돌아가 자신의 밥그릇을 확인한다.

 

그러더니 평소 같으면 들여다보지도 않았을 사료를 입에 넣고 와그작 와그작 씹어먹는 모습이다.

 

"내 밥그릇 근드르즈 므르…… "

 

해당 영상을 접한 사람들은 "질투 많은 강아지한테는 진짜 꿀팁이겠다", "우리 집 강아지한테도 써먹어봐야겠어요", "저희 강아지는 제가 뺏어 먹으려고 해야지만 먹던데", "어쩜 저렇게 사랑스럽지"라며 귀여운 강아지의 모습에 마음을 뺏겼다는 반응이다.

 

"화 안 났는데 화나 보이는 독보적인 비숑스타일

 

영상 속 강아지 '산타'의 보호자 지선 씨는 "산타가 아기 때부터 식욕이 왕성해 '청소기'라고 놀릴 정도였다"며 "간식의 맛을 안 이후 편식을 조금 하기 시작했다"고 밝했다. 

 

그러면서 "저 날도 평소처럼 사료를 줬는데 산타가 밥을 먹다 말길래 자주 물고 노는 인형에게 '아이 예뻐라~ 맘마 먹을까?'라고 말을 하며 쓰다듬고 그릇에 얼굴을 넣어줬더니, 질투가 났는지 인형을 치우고 밥을 다 먹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입 벌려~ 귀여움 들어간다!!!!!!"

 

이어 "처음엔 인형한테 가길래 깨물고 놀려는 건가 했었다"며 "밥그릇에서 인형을 떼어놓더니 밥을 먹는 예상치 못한 행동에 빵 터졌다"고 웃으며 덧붙였다.

 

질투심 폭발 강아지 산타는 생후 7개월 된 수컷 비숑프리제로, 호기심 많고 애교도 많지만 겁도 많은 쫄보란다.

 

햇살보다 눈부신 미모 자랑 중~

 

사람을 워낙 좋아하는 성격이라 누군가 예뻐해 주면 '비숑타임'이 오기도 한다고.

 

특히 간식만 가지고 있으면 간이고 쓸개고 다 빼줄 것 같은 모습을 보여준다는데.

 

"내 매력에 빠졌다면 인스타@santa_songg(클릭)를 방문하시개!"

 

"눈사람 같은 몸매와 폭신폭신한 털, 화나 있는 것처럼 보이는 눈매가 특히 매력적이다"고 산타의 매력을 자랑한 지선 씨.

 

"애교쟁이 산타야! 항상 건강하고 해맑은 모습으로 오래오래 함께 살자 사랑해!"라고 산타를 향한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