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넥카라의 새로운 용도를 깨달은 '긍정왕' 강아지.."꿀잠 보장!"

 

[노트펫] 보통 반려동물들은 넥카라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이유는 낯설어서, 불편해서 등.

 

하지만 종종 긍정적인 아이들은 넥카라의 새로운 용도를 발견하고 그 상황을 즐기곤 한다는데.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넥카라 그렇게 쓰는 거 아니라고"라는 글과 함께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속 강아지는 목에 넥카라를 한 채로 '꿀잠'을 자고 있다.

 

"푹신하니까 잠이 솔솔 온다.. 넥카라는 이렇게 써야 제맛.. 쿨.."

 

불편해서 계속 뒤척이거나 엉거주춤한 자세를 취하는 아이들과 달리 강아지는 뒤로 벌러덩 누워 세상 편한 자세를 하고 있다.

 

아무리 싫고 불편한 상황이라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넥카라의 좋은 점을 발견하기 위해 노력한 모양이다.

 

강아지는 넥카라의 푹신함을 100% 이용하여 베개처럼 사용했고, 그게 제법 마음에 들었는지 옆에서 연신 사진을 찍어대는 것도 모른 채 숙면을 취한다.

 

해당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사실 올바른 사용법 아니야?", "우리 애기랑 똑같다!", "어쩜 이렇게 편하게 있을 수가 있지? 너무 귀여워"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아무리 힘들고 싫은 일도 긍정적으로 보면 꽤 괜찮아요~"

 

긍정왕 '하울이'의 보호자 윤이 씨는 "밥을 먹는데 너무 조용해서 보니까 이런 자세로 있더라고요"라고 말하며 웃었다.

 

며칠 전 하울이는 눈에 상처가 났는지 제대로 뜨지 못해 병원을 다녀왔다.

 

처방받은 안약을 넣어주니 계속 손으로 눈을 만지려고 하기에 어쩔 수 없이 넥카라를 해주게 됐는데.

 

언제부터인가 넥카라를 베개 삼아서 잠을 자기 시작했단다.

 

그 모습이 너무 귀여워 계속해서 사진 촬영을 했는데. 하울이는 셔터음 소리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잠을 잤다고 한다.

 

"나를 못 본 사람들은 있어도 나에게 반하지 않은 사람은 없다구요!"

 

어릴 때부터 강아지와 함께 사는 게 꿈이었다는 윤이 씨는 적절한 시기와 상황에 맞춰 하울이를 데려오게 됐다.

 

걱정이 있었다면 부모님께서 썩 달가워하지 않으셨다는 점.

 

반대를 하진 않았지만 묘하게 찜찜한 기류가 흐르던 집 안. 그 분위기를 깨준 게 바로 하울이란다.

 

하울이는 집에 도착하자마자 윤이 씨의 부모님께 달려가 품에 쏙 안겼단다.

 

당황한 부모님께서 몇 번이고 피하려고 하셨다는데 하울이는 계속해서 따라다니며 품에 안기려고 했다고.

 

이런 하울이의 폭풍 애교에 부모님의 마음은 무장 해제가 됐고, 강아지에 대한 안 좋은 편견도 함께 사라지게 됐다.

 

"당신은 긍정왕 멍뭉이와 눈이 마주쳤습니다. 앞으로 행복한 일만 가득할 거예요!"

 

올해로 3살이 된 하울이는 겁이 많은 편이지만 가족들과 있으면 활발하고 에너지가 넘치는 아이란다.

 

가장 좋아하는 것은 공놀이와 누나 따라다니기.

 

애교가 많아서 집 안에서 막내아들 대접을 톡톡히 받으며 가족들의 사랑을 독차지 하고 있다고 윤이 씨는 설명했다.

 

윤이 씨는 "우리 하울이. 아프지 말고 항상 건강하자. 누나, 형아, 엄마, 아빠 곁에 오래오래 있어줘야 해. 사랑해"라고 하울이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