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검문 있겠습니다!"..주인이 다른 강아지랑 놀고 왔나 확인하는 강아지

사진=Instagram@jooongmi(이하)

 

[노트펫] 주인이 다른 강아지랑 놀고 왔는지 확인하는 강아지의 모습이 공개돼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반려동물 커뮤니티에 "삐빅- 잠시 검문 있겠습니다. 어느 집의 어느 개를 놀아주고 왔죠?"라는 글과 함께 한 편의 영상이 게재됐다.

 

게재된 영상 속에는 외출 후 집에 돌아온 주인과 그런 주인을 검문하는 강아지의 모습이 담겼다.

 

 

 

집에 돌아온 주인에게 매달려 냄새를 맡기 시작하는 강아지. 

 

앙증맞은 앞발로 주인의 다리를 꽉 붙들더니, 이곳저곳 살뜰히도 냄새를 맡는다.

 

반가움에 날아갈 것처럼 폭풍 꼬리 흔들기를 보여주면서도 탐색은 쉴새 없이 이어지고 있다.

 

주인에게서 낯선 강아지의 냄새를 찾기 위해 눈이 아니라 '코'에 불을 켠 강아지의 철저한 검문은 도무지 끝날 기미가 없어 보이는데.

 

"어서 와~ 이런 검문은 처음이지?"

 

해당 영상을 접한 사람들은 "반가운데 검문은 해야겠고", "우리 강아지도 다른 강아지 만지고 오면 쫓아다니면서 냄새 맡던데", "'오빠, 나 말고 다른 강아지랑 놀고 온 거 아니지?'라고 묻는 거 같네요", "저렇게 질투해주면 진짜 행복할 듯", "그 와중에 꼬리는 쉬지 않고 흔드는 거 너무 귀엽다"라며 귀여운 강아지의 모습에 마음을 뺏겼다는 반응이다.

 

"나란 개린이…… 숨만 쉬어도 깜찍한 스타일"

 

영상 속 강아지 '봄이'의 보호자 종미 씨는 "남동생이 친구 집에 놀러 갔다 집에 돌아온 상황"이라며 "봄이가 눈치가 아주 빨라서 평소 강아지나 고양이 키우는 집에 놀러 갔다 오거나 애견카페를 갔다 오면 집착할 정도로 졸졸 쫓아다니는 편이고, 옷을 벗어놓으면 그 옷에 가서도 냄새를 계속 맡는다"고 말했다.

 

이어 "늘 저렇게 검문을 하는데, 그 모습이 웃기고 귀여워 영상으로 남기게 됐다"며 "주인이 어느 놈(?)을 만나고 왔는지 질투를 하고 검사한다는 게 너무 웃겼다"고 덧붙였다.

 

다행히 영상을 촬영한 날 종미 씨의 남동생은 다른 강아지를 만나지 않았던 터라 봄이의 날카로운 검문을 무사히 통과할 수 있었단다.

 

"잘 때도 내 귀여움은 멈추지 않개!"

 

봄이는 5살 난 말티즈 공주님으로, 의사 표현이 확실하고 사람을 좋아하는 애교쟁이란다.

 

기특하게도 봄이는 집안에 위험한 일이 생기면 바로바로 알려주는 똘똘한 아이라고.

 

"우리 가족의 안전은 내가 책임진다!"

 

종미 씨에 따르면 종미 씨의 어머니께서 가스레인지 위에 음식을 올려두고 잠이 든 적이 두 번 있는데, 그때마다 봄이가 잠든 어머니를 짖어서 깨운 후 가스레인지 앞까지 데리고 갔다고 한다.

 

또한 베란다에서 이불이나 옷을 털려고 하면 위험을 감지하는 건지 울고 짖으며 못하게 말린다는데.

 

"우리 가족 평생 꽃길만 걷개!"

 

"주위에서 자꾸 봄이를 보고 멍청하게 생겼다고들 하신다"며 웃는 종미 씨.

 

"사실 저희 가족도 다 인정하지만, 그래도 이제 귀여운 걸로 가장 유명했으면 좋겠다"며 "봄이야, 지금처럼만 우리 옆에 있어주고 오래오래 함께하자"는 따뜻한 바람을 전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