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국군의 날' 군인 부부의 고양이 중성화수술 공짜로 해준 수의사

 

[노트펫] "오늘 국군의 날이고, 그냥 방생 안하시고 잘 키워주셔서 중성화수술은 원장님이 그냥 해 주신대요~"

 

'국군의 날' 고양이 중성화수술차 병원을 찾은 군인 부부에게 수술비를 받지 않은 수의사가 가슴을 따스하게 하고 있다.

 

지난 1일 대구의 한 동물병원에 젊은 군인 부부가 자신들이 기르는 고양이의 중성화수술을 위해 찾아왔다.

 

지난 7월 다리가 다친 고양이를 안고 처음으로 동물병원 문을 두드렸던 것이 벌써 4개월째로 접어들고 있었다.

 

이들은 부대 안에서 어미 없이 돌아다니던 이 녀석을 발견하고 예뻐해줬었다. 하지만 퇴근할 때마다 고양이는 바깥에 남겨졌다.

 

그러다 3개월 쯤 됐던 이 때 다쳤는지 잘 걷지 못하는 것을 보고 동물병원에 데려온 것이었다.

 

진찰 결과 고양이는 다리에 큰 이상은 없었지만 적어도 1주일 정도는 집안에서 돌봐줄 필요가 있었다.

 

수의사는 돌봐줄 수 없겠느냐고 부탁했고, 군인 부부는 머뭇대다 1, 2주 정도는 돌봐줄 수 있다면서 자신들의 집으로 데려갔다.

하지만 그 1, 2주가 1, 2개월이 되고 부부는 이 녀석에게 접종까지 꼬박꼬박 맞췄다. 어느새 그렇게 군인 부부의 냥줍 스토리가 완성되어가고 있었던 것이다.

 

수의사는 "처음 왔던 날 아주 각지게 잘 차려 입은 젊은 군인 부부에게 눈길이 팔려 차트 만들면서도 "멋있으세요"를 몇번이나 말했는지 모른다"며 군인 부부가 처음 왔던 날을 기억했다.

 

그러면서 "그 늠름하면서도 착한 커플이 어린 길고양이를 구조해서 15년 이상 고양이와 함께 살 것을 생각하면 큰 일은 아니다"고 웃었다. 

 

한편 군인 부부는 중성화수술비 무료에 감사를 표시하고, 커피와 케잌으로 보답하고 돌아갔다. 고양이의 이름은 봉이. 이 녀석 정말 봉 잡은 것은 아닐런지.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