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무서운데 궁금은 하고'..바닥 닦는 물티슈와 밀당하는 강아지

 

[노트펫] 바닥 닦는 물티슈와 '밀당'을 하는 강아지의 모습이 공개돼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반려동물 커뮤니티에 "귀여운 우리 강아지"라는 글과 함께 한 편의 영상이 게재됐다.

 

게재된 영상 속에는 청소하는 주인의 손에 있는 물티슈를 따라다니는 강아지의 모습이 담겼다.

 

 

바닥을 닦는 주인의 손에 있는 물티슈에 정신이 팔린 강아지.

 

잡힐 듯 말 듯 한 물티슈의 정체가 궁금한지 따라다녀 보지만, 주변만 맴돌 뿐 섣불리 다가서진 못하고 있다.

 

용기를 내 앙증맞은 앞발을 사용해 보지만 무서운지 허공만 내리치고 마는데.

 

프로펠러처럼 돌아가는 꼬리가 특히 시선을 끈다.

 

해당 영상을 접한 사람들은 "물티슈 보고 꼬리를 저렇게 격하게 흔들다니 너무 귀엽네요", "앞발 한 번만 만져보고 싶네요", "강아지는 나름대로 진지한 것 같아서 더 귀엽다"라며 사랑스러운 녀석의 모습에 마음을 뺏겼다는 반응이다.

 

"물티슈와 밀당을 하는 나~ 내가 물티슈 밀당견!"

 

영상 속 강아지 '밥풀'의 보호자 준우 씨는 "밥풀이가 밥을 먹다 흘린 걸 물티슈로 닦아줬는데, 움직이는 것을 보고 신기해하고 좋아했다"며 "그 모습을 지켜보는데 천사 한 마리가 꼬리를 살랑살랑 흔드는 것 같아 너무 보기 좋아 영상으로 남기게 됐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결국 끝까지 밥풀이는 물티슈를 물지 못했다"고 웃으며 덧붙였다.

 

영상을 촬영한 건 지금으로부터 3개월 전인 밥풀이가 생후 3개월 무렵이라고.

 

"나란 개린이…… 숨만 쉬어도 깜찍한 귀여움 끝판왕"

 

현재는 무럭무럭 자라 6개월 된 개린이 다운 면모를 보여주고 있단다.

 

세상에 단 하나뿐인 특별한 믹스견 수컷 밥풀이. 

 

"형아 사랑 듬뿍 받고 폭풍 성장했개!"

 

과거 준우 씨는 강아지를 키우기로 결정한 후 유기견을 입양하자는 마음에 유기견 센터에 방문했다.

 

마침 센터에 있던 유기견이 낳은 2개월 된 강아지가 입양을 기다리고 있었고, 준우 씨는 그렇게 녀석과 가족이 됐다.

 

"나도 이제 영원한 가족이 생겼개!"

 

'밥풀'이라는 이름을 지어주고 사랑으로 보살피다 보니, 밥풀이는 어느새 사람을 정말 좋아하는 애교 많은 개린이로 폭풍 성장했다.

 

"이름도 찰떡같이 알아듣고 정말 똑똑한 아이"라고 밥풀이를 소개한 준우 씨.

 

개아련한 눈빛으로 가을에 젖은 감성 터지는 강아지(Feat.낙엽은거들뿐)

 

"강아지 텐트와 집이 있는데 간식을 들고 '텐트!'라고 말하면 텐트로 후다닥 뛰어 들어가고, '집!'이라고 말하면 집으로 후다닥 뛰어 들어가는 그 모습이 너무 귀엽다"며 밥풀이를 향한 애정을 표현했다.

 

"우리 가족 평생 꽃길만 걷개!"

 

이어 밥풀이가 다른 강아지에 비해 소화기관이 조금 약한 것 같아 걱정된다"며 "아프지 않고 계속 지금처럼 건강했으면 좋겠다"는 따뜻한 바람을 전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2건

  • - 2019/09/24 09:00:31

    답글 0

  • - 2019/09/25 15:07:29
    우리 하루랑 닮았당~^^귀여워라 지금은 노견이 되었지만 똥꼬발랄함은 여전한 우리 하루 ~건강해라

    답글 1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