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냥쨉 원, 투!"..집사가 '손'이라고 말하자 고양이가 보인 반응

 

[노트펫] 요즘은 강아지 뿐 아니라 고양이에게도 '앉아', '기다려', '손' 등의 간단한 교육을 시킨다.

 

이는 평생을 함께 할 룸메이트에게 간단한 규칙을 알려줌과 동시에 유대감을 형성하기 위함이라는데.

 

하지만 모든 고양이들이 배움에 호의적인 것은 아니다. 특히 '냥춘기'를 겪고 있는 아이들에게는 잔소리로 들릴 것이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손이 아니라 쨉을 가르친 것 같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 집사가 손을 내밀며 '손'이라고 말하자 고양이는 냄새를 한 번 맡더니 모르는 척 한다.

 

이에 굴하지 않고 집사가 계속해서 손을 요구하자 고양이는 자리를 잡고 눕더니 냥냥펀치를 날리기 시작했다.

 

누가 고양이 발을 솜방망이라고 했던가.

 

집사의 손에 젤리가 닿자 '퍽퍽' 소리가 났고 마지막 일격을 날린 뒤 고양이가 도망을 가면서 집사와 냥이의 신경전(?)은 일단락이 됐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점점 세게 때리는 것 좀 봐", "나도 저 쨉에 당하고 싶다", "이 정도면 냥냥펀치 챔피언급" 등의 반응을 보이며 즐거워했다.

 

 

무시무시한 '냥쨉'을 날리는 고양이 먼지의 영상을 올린 해린 씨는 "절친이 이사하고 자리 잡는 반년동안 잠시 먼지를 임시보호하게 됐는데 그 때 촬영한 거예요"라며 영상 속 상황을 설명했다.

 

해린 씨에 따르면 애교 많고 이름만 불러도 골골거리던 먼지는 임보 기간이 2~3달 정도 지나자 '냥춘기'가 왔다고 한다.

 

언제부턴가 해린 씨에게 대들기 시작하더니 쨉을 날리고 도망가기 일쑤였다고.

 

 

그러다가도 어느샌가 옆으로 다가와 쓰다듬어 달라고 하는 '밀당의 고수'라 돌보는 동안 웃음이 끊이질 않았단다.

 

"언젠가 제가 너무 힘들어서 침대에 누워 울었던 적이 있는데 그 때 먼지가 얼굴 옆쪽으로 다가와 가만히 앉아 있었어요. 눈물을 그칠 때까지 자리를 지켜줬는데 그게 정말 큰 위로가 됐네요."라며 먼지와의 소중한 추억을 공유해 준 해린 씨.

 

 

낯을 많이 가려 모르는 사람한테는 하악질을 하고 사람들이 방심한 틈에 달려가 엉덩이에 냥냥펀치를 꽂은 뒤 도망을 가는 먼지지만 해린 씨한테 만큼은 꽤나 다정한 고양이라고 한다.

 

현재 먼지는 해린 씨의 친구 집으로 돌아가 방구라는 오빠 고양이와 함께 잘 지내고 있다. 살이 많이 쪄 임보 때보다 확대가 됐다고.

 

 

이젠 철이 들어 사람들에게 쨉을 날리기 보다는 병뚜껑으로 축구를 하거나 신발끈을 물고 뱅뱅 돌면서 시간을 보낸다는 먼지.

 

해린 씨는 "먼지야. 네가 아무리 이모를 할퀴고 때리고 깨물어도 너만 좋으면 괜찮아. 우리 먼지 하고 싶은 거 다해. 사랑해"라고 말하며 훈훈하게 인터뷰를 마무리 했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